야구>전체

''사실 이런 응원 처음 받아봐요'' 선수들 '어리둥절' [★현장]
등록 : 2019.07.22
[스타뉴스 광주=박수진 기자]
이주호. /사진=조직위 제공
이주호. /사진=조직위 제공
"사실 이런 응원 처음 받아봐요."

한국 경영 대표팀 주장 이주호(24·아산시청)가 아쉬운 대회 첫 경기 결과를 뒤로하고 해맑게 웃었다.


이주호는 22일 광주 남부대 시립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 남자 배영 100m 예선에서 54초56의 기록을 남겼다. 전체 63명 가운데 25위에 그치면서 상위 16명이 올라가는 준결승에 진출하지 못했다.

레이스를 마친 이주호는 "우리나라에서 하는 만큼 좋은 기록이 났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경기에 임했다. 하지만 좋은 기록이 나오지 않아 죄송할 따름"이라는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도 이주호는 한국에서 이런 대회가 치러지는 것에 대해 신기함을 드러냈다. "사실 이렇게 많은 응원 받아본 것이 처음"이라고 어리둥절한 이주호는 "국제 대회를 보통 외국에서 하니 이런 응원을 받기 힘들다. 이런 선수들을 보는 것만으로도 도움이 된다. 정말 좋은 것 같다"고 웃었다.
백수연. /사진=조직위 제공
백수연. /사진=조직위 제공

'한국 여자 평영의 대들보' 백수연(28·광주시체육회)도 22일 여자 평영 100m 예선서 1분08초70의 기록으로 전체 21위를 기록했다. 본인 기록이 조금 미치지 못했다는 백수연은 "소속팀이 광주다 보니까 아시는 분들도 많이 왔을텐데 좀 많이 감사하다. 함성 소리가 굉장히 커서 많이 다르다는 걸 느꼈다. 사실 기대에 부응하고 싶다 보니 긴장이 많이 됐다"고 되돌아봤다.

그러면서 백수연은 '환골탈태'한 남부대 수영장을 보고 신기함을 드러냈다. 2007년 멜버른 대회부터 7회 연속으로 세계수영선수권을 경험한 백수연은 "솔직히 한국에서 세계대회를 치를 수 있을까 걱정했다. 하지만, 광주 남부대 수영장이 이렇게 바뀐 것을 보니 놀랐다. 2017년 대회에 뒤지지 않는다. 선수촌도 정말 좋다"고 자랑스러워했다.


광주=박수진 기자 bestsuji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