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無실책+無불쇼+홈런쇼, LAD의 완벽한 스윕 [오!쎈 현장]
등록 : 2019.07.22

[OSEN=로스앤젤레스(미 캘리포니아주), 지형준 기자]3회초 2사에서 다저스 엔리케 에르난데스가 마이애미 쿠퍼의 2루 땅볼 타구를 잡아 1루로 송구하고 있다. /jpnews@osen.co.kr

[OSEN=로스앤젤레스(미국), 한용섭 기자] LA 다저스가 마이애미 말린스 상대로 기분좋은 3연승을 거뒀다. 

22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와의 3연전 마지막 경기. 화창한 날씨에 현지시간 낮 경기로 열린 경기는 2시간 41분 만에 깔끔하게 끝났다. 다저스가 9-0 완승을 거뒀다. 

선발의 완벽투, 화끈한 타선 그리고 다저스의 최근 불안요소였던 수비와 불펜 불안도 없었다. 완벽한 3박자였다. 

선발 워커 뷸러는 이날 7이닝 동안 5안타를 맞았으나 11개의 삼진을 잡아내며 완벽투를 자랑했다. 2회까지 아웃카운트 6개는 모두 삼진. 97~98마일의 포심 패스트볼과 커터, 너클커브, 슬라이더 등 다양한 구종의 커맨드가 완벽했다. 

내셔널리그 홈런 1위인 다저스는 이날 1회 맥스 먼시의 투런 홈런, 3회 작 피더슨의 투런 홈런 그리고 7회 A.J. 폴락의 3점 홈런이 터지면서 쉽게 풀어갔다. 장타로 상대 마운드를 무력화시켰다. 

모처럼 수비진도 무실책, 최근 지긋지긋한 8경기 연속 실책 행진을 끊었다. 다저스는 후반기 첫 경기를 제외하고 8경기에서 16실책을 기록했다. 전날 경기에선 8회 6-1로 앞서던 경기를 실책 2개와 불펜 난조로 6-6 동점을 허용하는 최악의 경기력을 보였다. 비록 경기는 승리했지만. 

뷸러에 이어 8회부터 불펜으로 나온 케이시 새들러와, 케일럽 퍼거슨도 각각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전날같은 불펜 난조는 없었다. 

한편 다저스는 23일 하루 휴식 후 24일 LA 에인절스와 2연전을 시작한다.

/orang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