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3안타' 김동엽 ''마음 편하게 하니 좋은 결과'' [생생인터뷰]
등록 : 2019.07.12

[OSEN=잠실, 민경훈 기자]7회초 2사 주자 1,2루 삼성 김동엽이 2루수 앞 내야 안타를 날리고 있다./rumi@osen.co.kr

[OSEN=잠실, 한용섭 기자] 삼성 김동엽이 홈런 포함 3안타를 터뜨렸다. 한 경기 3안타는 삼성 이적 후 처음. 

김동엽은 1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전에 6번 좌익수로 선발 출장했다. 5타수 3안타(1홈런) 1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다. 

이날 경기 전 김한수 감독은 김동엽에 대해 “2군에 갔다 온 뒤로 잘 하고 있다. 타율도 많이 올라왔고, 에버리지를 찾아 가야 한다”고 말했다. 

0-2로 끌려가던 2회 김동엽은 첫 타석에서 차우찬 상대로 추격의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시즌 4호 홈런. 4회 내야 땅볼 아웃으로 물러난 뒤 6회 선두타자로 나와 좌전 안타로 출루했다. 2사 후 김상수의 중전 안타 때 홈으로 파고들다 이천웅의 정확한 송구에 걸려 아웃됐다. 

결정적인 장면은 7회였다. 2사 1,2루에서 김동엽이 때린 타구는 2루수 앞 느린 땅볼 타구. 내야 안타 타이밍에서 2루수 정주현이 무리하게 1루로 던지다 악송구 실책을 저질렀다. 3루에 안착한 러프는 여유있게 홈을 밟아 역전 점수를 올렸다. 김동엽에게 행운이 따랐다. 

김동엽은 경기 후 "요즘 타격감이 좋아서 오늘도 이어가자는 생각으로 경기에 임했다. 시즌 초에는 마음이 앞서서 부진했는데, 최근 다시 (1군에) 올라오면서 마음을 편히 먹은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지는 것 같다. 홈런은 직구를 노렸는데, 낮은 볼이 와서 퍼 올렸는데 정타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큰 목소리로 응원해주신 팬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고마워했다. 

/orang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