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6연승' 키움, SK 잡고 시즌 첫 2위...장정석 감독 200승 달성 [현장 리뷰]
등록 : 2019.07.13

[OSEN=인천, 박재만 기자]7회초 2사 만루 키움 이정후가 싹쓸이 3루타를 날린 뒤 조재영 코치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pjmpp@osen.co.kr

[OSEN=인천, 이종서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1위 SK 와이번스를 꺾고 6연승을 달렸다.

키움은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팀 간 10차전에서 6-2로 승리했다. 키움은 6연승을 달리며 시즌 56승(37패) 째를 챙겼다. SK는 시즌 30패(60승) 째를 당했다. 장정석 감독은 감독 200승을 달성했다. 아울러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와 두산의 경기에서 두산이 패배하면서 키움은 2위로 올라섰다.

이날 선취점은 키움에서 나왔다. 4회초 선두타자 이정후의 안타 뒤 샌즈의 좌중간을 가르는 홈런이 터졌다.

SK도 곧바로 동점을 만들었다. 4회말 최정과 로맥이 볼넷을 골라내 나갔고, 고종욱의 적시타가 나왔다. 이어 정의윤이 3루수 실책으로 나가면서 주자가 가득 찼고, 이재원의 희생플라이로 2-2 균형을 맞췄다.

이후 팽팽한 투수전이 펼쳐졌다. 키움 선발 브리검과 SK 선발 김광현 모두 6회까지 추가 실점을 하지 않았다.

실책 하나 승부를 갈랐다. 7회초 샌즈가 안타를 치고 나간 뒤 박동원이 유격수 땅볼을 쳤다. 그러나 유격수 김성현이 이를 놓치면서 박동원이 출루에 성공했다.이후 폭투가 나오면서 무사 2,3루가 됐고, 임병욱이 삼진 됐지만, 장영석의 볼넷으로 만루가 됐다. 김혜성의 적시타와 이지영의 안타로 키움은 만루 찬스를 이어갔다.

SK는 김광현을 내리고 서진용을 올렸다. 그러나 이정후가 서진용의 2구 째를 공략해 중견수 오른쪽으로 빠지는 타구를 만들었고, 그사이 주자가 모두 홈을 밟으면서 6-2로 달아났다. SK는 8회말 2사 1,3루 찬스를 잡았지만, 추가로 점수를 뽑아내지 못했다.

이날 키움의 선발 투수 브리검은 6이닝 3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7승(3패) 째를 기록했다. 김광현은 4경기 연속 승리를 멈추고 시즌 3패(12승) 째를 당했다./ bellstop@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