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최정 스리런' SK, KT 3연전 위닝시리즈 확보 [오!쎈 리뷰]
등록 : 2019.06.12

[OSEN=수원, 이동해 기자] 12일 오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2019년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T 위즈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열렸다.7회초 2사 1루 SK 최정이 2루타를 뽑아내고 있다. / eastsea@osen.co.kr

[OSEN=손찬익 기자] SK가 KT를 이틀 연속 꺾고 위닝 시리즈를 확보했다. SK는 12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원정 경기에서 투타 조화 속에 6-2로 이겼다. 

선취점은 SK의 몫이었다. 1회 빅이닝을 완성하며 기선을 제압했다. 고종욱의 볼넷, 한동민의 내야 안타로 무사 1,2루 기회를 잡은 SK는 최정의 좌월 3점 홈런으로 3점을 먼저 얻었다. 그리고 정의윤의 좌중간 2루타, 김강민의 우전 안타로 1점 더 보탰다.

반격에 나선 KT는 1회 1사 1,3루서 상대 실책과 유한준의 중전 안타로 2점을 추격했다. 이후 0의 행진이 이어졌다. SK는 4-2로 앞선 7회 2사 3루서 한동민의 우전 안타로 1점을 추가했다. 8회 정의윤의 우익수 방면 2루타, 김강민의 내야 안타로 만든 무사 1,3루서 이재원의 중견수 희생 플라이로 6득점째 기록했다.

KT는 8회 1사 1,3루서 박경수의 우익수 희생 플라이로 1점 더 따라 붙었다. 하지만 극적인 상황은 연출되지 않았다. 

SK 선발 박종훈은 4이닝 4피안타 3볼넷 2탈삼진 2실점(1자책)으로 승수 추가에 실패했다. 두 번째 투수로 나선 정영일이 1이닝 무실점으로 구원승을 챙겼고 하재훈은 1이닝 2탈삼진 무실점으로 세이브를 추가했다. 

최정(4타수 2안타(1홈런) 3타점 1득점), 한동민(4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 김강민(4타수 3안타 1타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KT 선발 금민철은 1이닝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4실점(3자책)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두 번째 투수 이대은은 4이닝 2피안타 1볼넷 3탈삼진 무실점으로 잘 던졌다. 패배 속 소득이었다. 유한준은 4타수 3안타 1타점으로 고군분투했다. /wha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