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연장 11회 김규민 결승타' 키움, NC 꺾고 4위 수성 [오!쎈 리뷰]
등록 : 2019.06.12

[OSEN=한용섭 기자] 키움이 이틀 연속 NC를 꺾고 4위 자리를 지켰다. 

키움은 12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19 KBO리그 NC와 경기에서 연장 11회 접전 끝에 5-4로 승리했다. 키움은 NC를 1.5경기 차이로 따돌리고 4위를 수성했다. 

연장 11회 1사 후 샌즈가 중전 안타로 출루했고, 2사 후 장영석이 좌중간 안타로 1,2루 득점권을 만들었다. 김규민이 우선상 2루타로 5-4 리드를 가져갔다. 10회말 윤영삼이 마운드에 올라 1점 차 리드를 지켜냈다. 

선취점은 키움이 먼저 얻었다. 키움은 2회 선두타자 임병욱이 우익수 오른쪽 2루타로 출루했다. 장영석의 중견수 뜬공 때 3루로 태그 업. 김규민이 볼넷을 골라 1사 1,3루에서 이지영의 유격수 땅볼 때 선취점을 올렸다. 

NC는 4회 선두타자 박석민이 좌선상 2루타로 찬스를 만들었다. 양의지의 3루수 땅볼 때 3루로 뛰다 태그 아웃되면서 무산되는 듯 했다. 모창민이 1사 1루에서 좌측 펜스를 넘어가는 투런 홈런으로 2-1로 역전시켰다.

NC는 6회 베탄코트의 안타, 박석민의 볼넷으로 무사 1,2루를 만들었다. 양의지의 중전 적시타로 3-1로 도망갔다. 키움은 선발 이승호를 내리고 김성민을 구원 투수로 올렸다. 모창민이 좌월 2루타로 4-1로 달아났다. 계속된 무사 2,3루에서 권희동은 전진 수비한 3루수 땅볼로 아웃, 손시헌은 1루수 직선타로 아웃됐다. 강진성은 외야 뜬공으로 물러나 더 이상 달아나지 못했다. 

키움은 7회 1사 후 장영석이 좌중간 안타로 출루하고 김규민이 볼넷을 골랐다. NC는 선발 버틀러를 불펜 김진성으로 교체했다. 키움은 이지영 대신 박동원을 대타로 내세웠다. 박동원이 김진성 상대로 좌측 펜스를 넘어가는 스리런 홈런을 쏘아올려 극적인 4-4 동점을 만들었다. 

/orang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