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역전 결승포' 박경수, ''그동안 좋은 성적 못내 미안했다'' [생생인터뷰]
등록 : 2019-05-15

[OSEN=박재만 기자] KT 위즈 베테랑 박경수가 15일 KIA와의 광주경기에서 역전 결승홈런을 날렸다. /pjmpp@osen.co.kr

[OSEN=광주, 이선호 기자] "위닝시리즈 더 많이 하고 싶다".

역시 베테랑이었다. KT는 15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신한은행 MY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팀 간 5차전에서 선발 쿠에바스의 호투와 박경수의 역전 솔로포 등을 앞세워 7-4로 승리했다.

KT는 3연승을 거두며 창단 두 번째로 3카드 연속 위닝시리즈를 확보했다.

베테랑의 한 방이 빛난 경기였다.  8번 2루수로 출전한 박경수는 2회 첫 타석은 볼넷을 골랐다. 3점을 뽑아 동점에 성공한 3회는 우익수 키를 넘기는 2루타로 타격감을 끌어올렸다. 

이어 3-3으로 팽팽한 6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바뀐투수 전상현의 초구를 끌어당겨 115m짜리 솔로아치를 그렸다. 이 점수는 그대로 역전 결승점이 됐다. 시즌 7호 홈런으로 전날 1500경기 출장기록을 자축했다.  

경기후 박경수는 "스승의 날에 감독, 코치님들께 승리를 안겨드려 기쁘다. 그동안 중심타선에서 고참으로서 좋은 성적을 못해 팀과 팬들에게 미안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경기 전, 감독님께서 타순 조정을 말씀하시면서 부담없이 타격에 임하라고 하셨는데, 결과가 좋게 나왔다. 최근 시즌초보다 신,구 조화 및 투타밸런스가 맞아가고 있어서 3연속 위닝시리즈를 넘어 더 많은 위닝시리즈를 기록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sunny@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