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윤강민 쾌투' NC, 삼성꺾고 시범경기 3연승 질주
등록 : 2019-03-15

[OSEN=대구, 손찬익 기자] NC가 삼성을 꺾고 시범경기 3연승을 질주했다.

NC는 15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원정경기에서 투타 조화 속에 8회초 3-1 강우콜드게임 승리를 장식했다. 13일 김해 롯데전 이후 3연승.

삼성은 박해민(중견수)-김성훈(유격수)-박한이(우익수)-김동엽(지명타자)-백승민(1루수)-최영진(3루수)-손주인(2루수)-김기환(좌익수)-김민수(포수)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NC는  김태진(3루수)-노진혁(유격수)-박민우(2루수)-베탄코트(우익수)-양의지(포수)-박석민(지명타자)-이원재(1루수)-강진성(좌익수)-박헌욱(중견수)으로 타순을 꾸렸다. 

삼성은 1회 1사 후 김성훈의 볼넷과 2루 도루 그리고 박한이의 볼넷, 김동엽의 몸에 맞는 공으로 1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백승민이 삼진 아웃으로 물러났지만 최영진의 몸에 맞는 공으로 1점을 먼저 얻었다. 3회 1사 만루 반격 기회를 마련한 NC는 베탄코트의 내야 땅볼로 1-1 균형을 이뤘다.

1-1로 맞선 5회 NC 노진혁이 김태진의 중전 안타로 만든 무사 1루서 삼성 선발 최충연의 1구째를 그대로 공략해 오른쪽 외야 스탠드에 꽂았다. 3-1.

NC 선발 윤강민은 4이닝 5피안타 2볼넷 2탈삼진 1실점으로 잘 던졌다. 2번 유격수로 나선 노진혁은 3타수 2안타(1홈런) 2타점 1득점으로 타선을 이끌었다. 그리고 박민우, 이원재, 박헌욱이 멀티히트를 달성했다.

시범경기 첫 등판에 나선 삼성 선발 최충연은 4.2이닝 7피안타(1피홈런) 1볼넷 5탈삼진 3실점으로 비교적 잘 던졌다. 이후 문용익, 김시현, 김대우, 임현준이 구위 점검을 위해 마운드에 올랐다. 최영진은 팀내 타자 가운데 유일하게 멀티히트를 달성했다. /wha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