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박종훈 무실점+배영섭 홈런' SK, 한화 꺾고 시범경기 첫 승
등록 : 2019-03-15

[OSEN=대전, 이상학 기자] SK가 한화를 꺾고 시범경기 첫 승을 신고했다. 

SK는 15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KBO리그 시범경기에서 한화를 6-0으로 눌렀다. 선발투수 박종훈이 4이닝 무실점 호투로 ‘한화 킬러’ 면모를 재확인했다. 이적생 배영섭도 쐐기 홈런으로 존재감을 뽐냈다. 

이로써 SK는 4경기 만에 시범경기 첫 승을 거두며 1승2패1무가 됐다. 시범경기 개막 3연승을 달린 한화는 첫 패를 당하며 3승1패. 

경기 초반은 투수전이었다. 한화 선발 워윅 서폴드와 SK 선발 박종훈 모두 안정적인 피칭을 이어갔다. 서폴드는 5이닝 5피안타 무사사구 5탈삼진 무실점, 박종훈은 4이닝 2피안타 2볼넷 1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0’의 행진이 이어졌다. 

6회까지 이어진 무득점 행진은 7회초 SK 공격에서 깨졌다. 한화 구원 송은범을 상대로 최정이 볼넷으로 걸어나간 뒤 제이미 로맥이 좌익선상 2루타를 터뜨렸다. 계속된 무사 2,3루 한동민 타석에서 송은범의 폭투가 나와 SK가 선취점을 냈다. 

이어 한동민의 좌익수 키 넘어가는 1타점 2루타로 추가점을 낸 SK는 강승호의 볼넷, 정의윤의 좌전 안타로 만루 찬스를 만들었다. 한화는 김범수로 투수를 바꿨지만 허도환의 중전 적시타, 최항의 중견수 희생플라이, 노수광의 좌중간 2타점 적시타로 순식간에 4점을 더했다. 8회초에는 배영섭이 한화 이충호에게 좌중월 투런 홈런을 뽑아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SK는 박종훈에 이어 강지광-서진용-하재훈-김태훈이 나란히 1이닝씩 무실점으로 막고 승리를 완성했다. 박정배는 1이닝 2실점. 타선에선 노수광이 2안타 2타점, 한동민이 2안타 1타점, 한동민이 2안타로 활약했다. 

한화는 7회말 강경학과 장진혁의 적시타로 2점을 따라붙었지만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강경학과 장진혁이 나란히 2안타씩 멀티히트를 쳤다. 신인 노시환과 유장혁도 1안타씩 힘을 보탰다. 구원 송은범이 아웃카운트 하나 잡지 못한 채 3피안타 2볼넷 5실점 패전투수가 됐다. /waw@osen.co.kr

[사진] 대전=박재만 기자 pjmpp@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