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김태형 감독의 일침 ''최소 3타자 상대? 스트라이크도 못 던지는 투수 많아''
등록 : 2019-03-15

[OSEN=이천, 이종서 기자] “오히려 시간이 더 걸릴 거 같은데…?”

지난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메이저리그(MLB) 롭 만프레드 커미셔너와 토니 클락 선수노조협회장은 내년 시즌부터 투수가 3명의 타자를 의무적으로 상대 해야한다는 규칙에 합의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스피드업’이 목표였다. 최근 메이저리그는 야구가 4시간 가까이 진행되면서 경기가 지루해지고, 새로운 팬층 유입도 줄어들어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 이에 투수가 한 번 마운드에 오르면 세 타자를 의무적으로 상대해야 한다는 규정을 두면서 교체 시간 단축 및 흐름이 끊기는 것을 막겠다는 생각이다.

KBO 역시 ‘스피드업’을 위한 많은 방법을 생각하고 있다. 메이저리그 규칙이 바뀐 만큼, KBO 역시 움직임을 보일 수 있는 상황. 대부분의 감독들은 “스피드업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찬성의 뜻을 밝혔다.

반면 두산 김태형 감독은 다른 의견을 제시했다. 김태형 감독은 “(투수의 3타자 의무 상대의) 목적은 시간 단축인데, 우리나라는 그걸 시행하면 시간이 더 걸릴 것”이라며 “우리나라 야구 수준은 아직 미국에 미치지 못한다. 미국은 미국에 맞는 조치를 취하는 것으로 우리도 우리대로 뭔가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태형 감독은 “나도 감독이지만 타자마다 일일이 투수 교체하는 것이 싫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바꿀 수밖에 없다”라며 “스트라이크도 제대로 못 던지는 투수가 많다”고 강조했다.

실제 KBO리그는 3년 동안 2할8푼~9푼대의 리그 타율을 기록하며 ‘타고 투저’ 현상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지난해에는 3할 이상의 타율을 기록한 타자가 34명이나 됐다 타자의 기량 상승, 스트라이크존 등의 요인도 있지만, 투수의 질적 하락도 무시할 수 없는 요소다.

김태형 감독은 ‘스피드업’이라는 좋은 의도를 갖고 있는 제도는 맞지만, KBO리그 현재의 수준 등을 고려하고 이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bellstop@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