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주전 출격' LG-'백업 위주' 두산, 연이틀 엇갈린 라인업 승자는? [오!쎈 현장]
등록 : 2019-03-15

[OSEN=이천, 이종서 기자] LG 트윈스가 전날의 아쉬움을 털어낼 수 있을까.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는 15일 이천 LG 챔피언스필드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시범경기 맞대결을 펼친다.

전날(14일) LG는 김현수, 조셉, 오지환 등에게 휴식을 준 가운데 두산은 1군 라인업을 그대로 가동했다. 결과는 두산의 13-2 대승.

시범경기인 만큼, 점검에 포인트를 맞추는 만큼 결과보다는 과정이 중요한 기간이다. 그러나 공교롭게도 이날 LG와 두산의 선발 라인업은 엇갈렸다. 이날 LG는 정주현(2루수)-오지환(유격수)-김현수(좌익수)-서상우(1루수)-채은성(우익수)-박용택(지명타자)-양종민(3루수)-유강남(포수)-전민수(중견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반면 두산은 박건우(지명타자)-김인태(좌익수)-정진호(우익수)-페르난데스(1루수)-김대한(중견수)-장승현(포수)-송승환(3루수)-전민재(2루수)-정병곤(유격수)이 나선다. 

시범경기 무안타에 그치고 있는 박건우가 “많은 타석에 서고 싶다”고 요청한 가운데, 김재환, 김재호, 오재원 등이 모두 빠진 백업 위주의 라인업이다.

한편 이날 LG는 배재준이, 두산은 홍상삼이 선발 투수로 나선다. / bellstop@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