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박건우 1번 배치' 김태형 감독''본인이 더 많은 타석 요구'' [현장 톡톡]
등록 : 2019-03-15

[OSEN=이천, 허행운 인턴기자] "본인이 많은 타석을 요구했다."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은 15일 이천 LG챔피언스파크에서 펼쳐지는 LG 트윈스와의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시범경기를 앞두고 “박건우를 제외하고 나머지는 백업 선수 위주로 라인업 구성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두산은 선발 투수로 홍상삼을 예고한 가운데, 박건우(지명타자)-김인태(좌익수)-정진호(우익수)-페르난데스(1루수)-김대한(중견수)-장승현(포수)-송승환(3루수)-전민재(2루수)-정병곤(유격수)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김태형 감독은 “어제 주전 선수들이 7회 정도까지 타석을 3차례 정도 많이 소화했다. 오늘은 박건우를 제외하고 나머지는 백업 선수들로 라인업을 짰다”고 설명했다.

김태형 감독의 말대로 특히 눈에 띄는 선수는 지명타자로 출전하는 1번 박건우다. 김태형 감독은 “박건우 본인이 타격코치를 통해 ‘타석에 더 많이 들어서고 싶다’는 의견을 전달해서 그렇게 했다”며 박건우 1번 지명타자 기용 이유를 설명했다. 

박건우는 전날 팀이 13-2로 대승했지만 본인은 4타수 무안타 그쳤다. 지난 12일 한화와의 경기에서도 선발 출장했지만 1타수 무안타 2볼넷에 그치며 아직 시범경기에서 안타를 기록하지 못했다.

한편 두산을 상대하는 LG는 정주현(2루수)-오지환(유격수)-김현수(좌익수)-서상우(1루수)-채은성(우익수)-박용택(지명타자)-양종민(3루수)-유강남(포수)-전민수(중견수)로 라인업을 짰다. 전날과는 다르게 주전 선수들이 대거 기용됐다. 선발 투수로는 배재준이 등판한다. /lucky@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