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넥센 주도 삼각 트레이드, 두 마리 토끼 잡았다
등록 : 2018-12-07

[OSEN=서정환 기자] 넥센이 트레이드의 정석을 보였다.

넥센은 7일 삼각트레이드를 통해 외야수 고종욱을 내주고 삼성 포수 이지영을 영입했다. 삼성은 대신 SK 외야수 김동엽을 영입한다. SK는 고종욱을 얻는 트레이드다. 넥센과 SK가 계획한 1대1 트레이드에 삼성까지 끼어들어 삼자가 모두 만족하는 트레이드가 이뤄졌다.

넥센은 이번 트레이드로 일타이피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넥센의 외야는 가뜩이나 포화상태다. 노장 이택근, 박정음, 허정협, 임병욱에 김규민, 이정후 등 자원이 넘친다. 외국선수 제리 샌즈도 외야수를 본다. 신인 추재현과 예진원까지 외야자원이다. 넥센은 포화상태의 외야라인업으로 모두에게 기회를 줄 수 없는 상황이다.

호타준족인 고종욱은 분명 팀에 필요한 자원이다. 하지만 김규민, 이정후 등 대체자원들이 얼마든지 있다. 유망주들을 육성할 기회까지 고려한다면 넥센 입장에서 고종욱은 남는 자원이다. 

반면 포수는 절대적으로 부족했다. 지난해 박동원이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이탈했다. 주효상과 김재현이 잘 버텨줬다. 하지만 김재현은 상무 입대를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주효상 한 명으로 시즌을 치를 수 없다. 2군에 김종덕, 배현호가 있지만 당장 1군에서 쓸 실력은 아니다.

트레이드의 정석은 남는 자원으로 부족한 곳을 메우는 것이다. 넥센이 제대로 보여줬다. 특히 포수는 육성이 어려운데다 트레이드로 영입까지 쉽지 않다. 상대팀에서도 내주길 꺼려하기 때문. 넥센은 이지영 영입으로 2019시즌 걱정을 덜었다.

고형욱 넥센 단장은 “김재현의 입대로 포수보강은 반드시 필요했다. 이지영이 팀 전력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트레이드에 만족감을 표했다. / jasonseo34@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