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일구상] '최고 투수상' 정우람, ''앞으로 갈 길 더 헌신하겠다''
등록 : 2018-12-07

[OSEN=지형준 기자] 7일 오전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8 유디아글로벌 일구상시상식에서 한화 정우람이 최고투수상을 수상하고 있다. 시상자는 전년도 수상자 KIA 양현종. /jpnews@osen.co.kr
 

[OSEN=청담동, 이종서 기자] 정우람(한화)가 올 시즌 최고 투수로 뽑혔다.

정우람은 7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 베르샤유홀에서 ‘2018 유디아글로벌 일구상시상식’에서 '최고 투수상'을 받았다.

정우람은 올 시즌 한화의 뒷문을 단속하면서 팀의 11년 만에 가을 야구 진출을 이끌었다. 정우람은 올 시즌 55경기에서 5승 3패 35세이브 평균자책점 3.40의 성적을 남겼다. 

상을 받은 뒤 정우람은 "좋은 상을 주신 일구회 선배님들께 감사드린다. 올해 많은 시상식장을 다니면서 우리 야구 선배님들, 관계자분들께서 많은 노력을 하신다는 것을 알았다. 나도 구성인으로서 감사드린다. 지나온 길보다 걸어갈 길이 더 험난 것을 알기에 더 노력하고 헌신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밝혔다.

이어서 고참으로서 책임감에 대해 정우람은 "어렸을 때는 선배님을 따라간 부분이 있었다. 이번에는 후배를 이끌어가서 책임감이 있었다"라며 "가장 자주했던 말은 지나간 것에 일희일비하지 말고 어떤 것을 잘해야할지 생각하자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선수단 분위기에 대해서는 "우리 선수들도 정규시즌 3위라는 좋은 선물을 받을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했는데, 많이 놀랐다. 팬들이 많이 지지해주셔서 선수들이 힘을 내고 좋은 성적 거둘 수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bellstop@osen.co.kr

[사진] 청담동=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