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올스타 외야수' 피츠버그 마르테, 애리조나로 트레이드
등록 : 2020.01.28

[OSEN=피츠버그(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최규한 기자]6회말 2사 2, 3루 사황 피츠버그 스탈링 마르테가 다시 앞서가는 2타점 2루타를 날리고 2루에 안착해 기뻐하고 있다. /dreamer@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올스타 외야수’ 스탈링 마르테(32)가 피츠버그 파이어리츠를 떠나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유니폼을 입는다. 

애리조나는 28일(이하 한국시간) 피츠버그와 트레이드를 통해 마르테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피츠버그는 연봉 150만 달러를 보조하며 마르테를 보내는 대신 투수 애리조나로부터 브레넌 말론(20), 유격수 리오버 페게로(19)와 함께 25만 달러의 해외 선수 계약금 한도를 받았다. 

도미니카공화국 출신 우타 외야수 마르테는 지난 2012년 데뷔 후 줄곧 피츠버그에서 뛰었다. 8시즌 통산 953경기 타율 2할8푼7리 1047안타 108홈런 420타점 239도루 OPS .793을 기록 중이다. 

2015~2016년 2년 연속 골드글러브를 수상한 중견수로 2016년에는 올스타에도 발탁됐다. 지난해에는 132경기 타율 2할9푼5리 159안타 23홈런 82타점 25도루 OPS .845로 개인 최고 타율 및 OPS, 최다 홈런 시즌을 보냈다. 

올해 연봉 1150만 달러를 받는 마르테는 내년 연봉 1250만 달러, 바이아웃 100만 달러 구단 옵션이 걸려있다. 올 시즌 활약에 따라 애리조나 구단이 계약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애리조나는 FA 투수 매디슨 범가너를 영입한 데 이어 마르테까지 트레이드로 데려오며 투타 보강을 이뤘다. 반면 리빌딩 모드에 들어선 피츠버그는 애리조나 팀 내 유망주 9위, 18위인 말론과 페게로를 데려와 미래를 기약했다. /waw@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