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33번은 은퇴합니다'' COL, 래리 워커 영구 결번 '구단 역대 세 번째'
등록 : 2020.01.18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종서 기자] 콜로라도 로키스의 33번은 앞으로 아무도 달지 못하게 된다.

콜로라도는 18일(이하 한국시간) 워커의 등번호 33번을 영구결번했다고 발표했다. 전구단 영구결번인 재키 로빈슨의 42번과 토드 헬튼의 17번에 이은 콜로라도 구단 역사상 세 번째 영구 결번이다.

1989년 몬트리올 엑스포스에서 데뷔한 워크는 1995년부터 2004년까지 콜로라도 유니폼을 입었다. 총 1988경기에 출장해 타율 3할1푼3리, 383홈런, 1311타점, 1355득점을 기록했다. 2004년 시즌 중반 세인트루이스로 팀을 옮긴 그는 2005년 시즌 후 은퇴했다.

1997년에는 타율 3할6푼6리 49홈런 130타점을 기록하며 내셔널리그 MVP에 올랐고, 총 5차례 올스타, 4차례 실버슬러거, 7차례의 골든글러브를 수상하기도 했다.

워커는 “구단에서 등번호를 영구결번하는 것보다 선수에게 줄 수 있는 더 큰 영광은 없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bellstop@osen.co.kr

[사진] 콜로라도 로키스 구단 SNS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