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게릿 콜' 놓친 LAA와 LAD, 류현진에겐 최대 희소식
등록 : 2019.12.11

[OSEN=한용섭 기자] 이제 다음 순서는 류현진(32)이다. 

메이저리그 FA 시장에서 특급 선발 투수들의 행선지가 속속 정해지고 있다. 잭 휠러가 스타트를 끊은 이후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게릿 콜도 잇따라 역대급 계약을 맺었다. 시장에 남은 A급 투수인 류현진의 몸값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휠러는 윈터미팅에 앞서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5년 1억 1800만 달러에 계약했고, 스트라스버그는 10일(이하 한국시간) 워싱턴 내셔널스와 7년 2억 4500만 달러(연평균 35000만 달러)에 재계약했다. 역대 FA 투수 최고 계약이었다. 그러자 11일 콜은 뉴욕 양키스와 9년 3억 2400만 달러(연평균 3600만 달러)에 계약, 신기록을 하루만에 경신했다. 

FA 시장에 수준급 선발로는 류현진, 매디슨 범가너 정도만 남아 있다. 콜은 양키스를 비롯해 LA 에인절스, LA 다저스까지 영입 경쟁을 벌였다. 콜을 놓친 에인절스와 다저스는 류현진과 연결고리가 있다. 

앤드류 프리드먼 다저스 사장은 류현진의 재영입에 의향이 있음을 드러냈다. 윈터미팅에서 프리드먼 사장은 류현진의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와 류현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다저스는 류현진에게 가장 익숙하고 편안한 팀이다. 콜, 스트라스버그 등에 관심있던 다저스는 선발 보강에 빈 손이 됐다. 현재 다저스 자원으로는 워커 뷸러-클레이튼 커쇼-마에다 겐타-훌리오 유리아스-더스틴 메이-토니 곤솔린 등으로 선발 로테이션이다. A급 선발을 영입하지 못한 채 류현진마저 없다면 선발진은 약해진다. 

에인절스도 선발 보강이 절실한 팀이다. 콜의 고향팀인 에인절스는 콜 영입에 나섰으나 양키스에 밀렸다. 에인절스는 2019시즌 10승 투수 한 명 없이 시즌을 마쳤다. 마이크 트라웃, 알버트 푸홀스, 오타니 쇼헤이 등이 타선을 이끌었으나 빈약한 마운드로 인해 성적은 하위권이었다. 에인절스타디움은 류현진에게 익숙한 LA에서 멀지 않은 곳으로 적응에도 문제가 없다.  

한편 콜과 양키스 계약 발표 후 켄 로젠탈은 "콜을 놓친 다저스는 범가너 영입에 포커스를 두고 있다"고 전했다. 

/orang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