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류 어때?'' 추신수의 TEX 추천…류현진 ''함께 뛰면 특별할 듯''
등록 : 2019.11.15

[사진] 추신수(좌)-류현진(우) / OSEN DB

[OSEN=인천국제공항, 이종서 기자] "같은 팀에서 경기하는 것만으로도 특별할 것 같네요."

류현진(32)은 올 시즌을 마친 뒤 자유계약(FA)의 몸이 됐다. 올 시즌 29경기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의 성적을 남기며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사이영상 투표 1위표를 받는 등 2위에 올랐던 만큼,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류현진의 행선지는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현재 류현진은 게릿 콜,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에 이어 FA 선발 투수 중 3위로 평가 받고 있다. ‘역대 최고’ 몸값 전망이 나오고 있는 콜과 달리 류현진은 ‘가성비’ 좋은 선수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많은 부상에 대한 우려가 있지만 올 시즌 활약으로 어느정도 지웠고, 전반기 1점대 평균자책점을 유지하면서 안정성까지 과시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한국인 메이저리거’의 특별한 추천도 있었다. 추신수는 최근 소속팀 텍사스 레인저스에 류현진 영입을 추천했다. 현지 언론에서도 류현진 영입에 적극적인 관심을 보이는 구단 중 하나로 텍사스를 꼽기도 했다.

류현진도 혹시나 모를 추신수와의 ‘한솥밥’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류현진은 자신의 영입을 추천한 추신수를 향해 “감사하다”고 운을 뗀 뒤 “한국인 선수가 같은 팀에서 경기하는 것만으로도 특별할 것 같다”고 미소를 지었다.

일단 원 소속팀 다저스와는 아직 구체적인 이야기는 없었다. 현지 언론에서도 일단 "류현진의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와 다저스 앤드류 프리드먼 야구부문사장이 곧 만나 협상에 들어갈 것"이라고 전할 뿐이었다.

류현진은 "나는 운동만 할 생각"이라며 "계약에 있어서는 에이전트에게 모두 일임했다. 운동하면서 휴식을 취할 생각"이라고 향후 거취에 대해 조심스러워 하면서 "(다저스와는) 별 이야기가 없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류현진은 올 시즌을 돌아보며 "전체적으로 시즌을 잘 마친 것 같다. 선발투수로서 30경기가 목표였는데 29경기를 등판했다. 목표를 거의 다 채웠다. 몸 상태가 좋았던게 제일 좋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bellstop@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