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대만 충격패에 모두가 '내 탓이오'…'원 팀' 흔들림 없다 [프리미어12 현장]
등록 : 2019.11.13

[OSEN=지바(일본), 곽영래 기자]  한국은 12일 일본 지바 ZOZO마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2차전 대만과의 경기에서 0-7로 충격의 패배를 당했다. 이로써 한국은 슈퍼라운드 전적 2승1패가 됐다. 한국 선수단이 더그아웃을를 나서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도쿄(일본), 조형래 기자] 충격패 속에서 모두가 “내 탓이오”를 외쳤다. 

말 그대로 충격패다. 한국은 지난 12일 일본 지바 ZOZO마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2차전 대만과의 경기에서 0-7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슈퍼라운드 성적 2승1패를 마크했다. 

모두가 ‘지바 참사’라고 칭하는 이날 경기 충격으로 인해 한국의 올림픽 본선행은 가시밭길을 예고했다.

그래도 그 속에서도 한국은 현재 대표팀 분위기를 엿볼 수 있는 자세들을 외쳤다. 한국 대표팀은 ‘원 팀’으로서의 가치를 되새겼다. 경기력만으로 설명할 수 없는 부분이고, 대표팀은 흐트러지지 않고 없이 서로를 위하고 챙기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일단 선발 등판해 3⅓이닝 8피안타 3탈삼진 3실점을 기록하면서 패배의 원흉이 된 김광현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러자 함께 배터리 호흡을 맞춘 양의지는 “제가 좀 더 공격적으로, 안쪽을 공략하는 방향으로 빨리 바꿨어야 했는데…”라며 말끝을 흐렸다. 김광현의 투구에서 문제를 찾지 않고 아니라 자신이 제대로 된 리드를 하지 못했다며 자책했고 김광현을 감쌌다. 

그리고 서로의 실수를 보듬을 수 있는 책임감까지 갖추며 동료들과 한마음을 이뤘다. 선발 김광현이 무너진 뒤 공을 이어받은 하재훈은 절체절명의 순간 마운드를 밟았다. 0-3으로 뒤진 4회초 1사 1,2루에서 올라왔다. 추가실점은 막아야 하는 터프한 상황. 하지만 하재훈은 에이스가 상황을 자신의 책임감으로 승화시켰다. 그는 “우리 팀의 에이스가 이렇게 내려왔다. 더 책임감을 갖고 막아야 했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어떤 어려운 상황에서도 불펜이 모두 대기하고 있다. 다른 투수들도 잘 막을 수 있다”고 불펜진의 의욕을 전하기도 했다.

그리고 주장 김현수는 어린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해 전면에 나서기도 했다. 상황은 9회초, 대회 첫 등판에 나서는 문경찬이 심판진에 로진 교체를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러자 김현수가 나서서 주심에 어필을 했고 목소리를 높였다. 

[OSEN=지바(일본), 곽영래 기자]9회초에 앞서 한국 김현수가 심판에게 스트라이크 판정에 대해 항의하자 박민우가 진정시키고 있다. /youngrae@osen.co.kr그는 당시 상황을 되돌아보며 “(문)경찬이가 로진을 바꿔달라길래 안된다고 하더라. 왜 심판 마음대로인지 모르겠다. 투수가 바꾸길 원하다고 하는데 안된다고 빨리 수비에 나가라고 하더라”면서 “경찬이는 바꿔야 던질 수 있다고 했다. 야구에서 투수가 원하는 걸 심판 마음대로 하는 경우가 있는지 모르겠다. 그냥 마음대로 한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목소리를 높였고, 문경찬을 두둔했다. 

여전히 대표팀의 분위기는 좋다. 슈퍼라운드 전승을 해야 올림픽 티켓을 얻을 수 있는 다소 험난한 길이 남아있지만, 한 경기 패배에 우왕좌왕하지 않고, 잘 추스릴 것을 다짐했다. 선수단 모두가 이를 굳게 믿고 있다. 

김현수는 “대표 선수를 할 정도면 모두 멘탈이 강한 선수들이다. 잘 추스리고 털어버릴 것이라고 생각한다. 오늘은 오늘이다. 다음 경기 잘 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양의지 역시 “아직 끝나지 않았다. 준비한대로 남은 경기 할 것이다. 한 번은 질 수 있지만 두 경기 다 이기도록 할 것이다”고 힘주어 말했다. 하재훈 역시 “현재 우리 팀 분위기는 워낙 좋다. 분위기가 처질 것 같지 않다”고 밝혔다.

한국은 13~14일 이틀 간 경기가 없다. 13일은 선수단 전체 휴식일이고 14일, 하루 훈련을 하며 오는 15일, 멕시코전, 그리고 16일 운명의 한일전을 치른다. 

과연 한국은 충격패를 딛고 완벽한 분위기를 바탕으로 회복력을 과시, 궁극적인 목표인 올림픽 출전권 획득을 이뤄낼 수 있을까. /jhra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