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이나바 감독, ''슈토 스스로 판단한 플레이...아주 중요한 1점'' [프리미어12]
등록 : 2019.11.12

[OSEN=지바(일본), 곽영래 기자] 10일 오후 일본 지바현 ZOZO마린 스타디움에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에 진출한 6개국 대표 선수들이 훈련을 진행했다.일본 이나바 감독이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손찬익 이나바 아쓰노리 일본 대표팀 감독이 상대 배터리의 허를 찌른 슈토의 활약에 박수를 보냈다.

일본은 11일 지바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와의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첫 대결에서 3-2 역전 드라마를 연출했다.

일본은 0-2로 뒤진 4회 스즈키 세이야의 좌월 솔로 아치로 역전 드라마의 시작을 알렸다. 일본은 1-2로 뒤진 7회 선두 타자 요시다 마사타카가 좌전 안타로 출루하자 대주자 슈토 우쿄를 투입하는 승부수를 띄웠다.

슈토는 2루와 3루를 연거푸 훔치며 상대 배터리를 뒤흔들었다. 겐다 소스케의 기습 번트 때 상대 투수 루크 윌킨스가 홈으로 쇄도하는 3루 주자 슈토를 태그하는데 실패했다. 2-2. 일본은 8회 2사 만루서 아사무라 히데토가 밀어내기 볼넷을 고르며 3-2로 승기를 가져왔다.

'스포니치 아넥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나바 감독은 경기 후 "호주 선발 투수가 뛰어났고 상대 타자에 대한 파악이 쉽지 않아 2점을 먼저 내줬다. 스즈키 세이야의 홈런이 큰 도움이 됐다. 팀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한 방이었다"고 말했다.

그리고 이나바 감독은 7회 상황에 대해 "호주는 변칙 투수가 많다 보니 득점이 쉽지 않았다"며 "(2,3루 도루는) 슈토 스스로 판단한 플레이었다. 1점은 아주 컸다"고 흡족한 반응을 보였다. /wha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