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美 언론, “양키스, 게릿 콜 반드시 영입해야...8년 2억4000만 달러 필요”
등록 : 2019.10.20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조형래 기자] 포스트시즌 탈락과 함께 곧장 오프시즌에 대한 논의로 돌입하는 메이저리그 구단들이다. 그리고 때로는 재빠르게 오프시즌에 대한 언론들의 담론이 형성되기도 한다.

양키스는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6차전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경기에서 9회말 호세 알투베에 끝내기 투런포를 얻어맞고 4-6으로 패했다. 이로써 양키스는 시리즈 전적 2승4패로 월드시리즈 진출에 실패했다. 

양키스는 정규시즌 103승59패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우승을 차지했고, 리그 챔피언십시리즈까지 올랐다. 숱한 부상 악령에도 불구하고 강력한 화력을 바탕으로 승수를 쌓아갔다. 팀 홈런 306개(리그 2위), 장타율 0.490(리그 3위) 등 ’홈런의 시대’에 걸맞는 팀 컬러였다. 화력은 휴스턴과 큰 차이는 없었다. 

하지만 휴스턴이 3.66의 팀 평균자책점을 기록하고 있던 반면, 양키스는 4.31에 불과했다. 그리고 다나카 마사히로만 간신히 내세울 수 있던 선발진은 휴스턴의 저스틴 벌랜더, 게릿 콜, 잭 그레인키에 비할 바가 아니었다. 투수력의 차이가 챔피언십시리즈의 결과를 갈라놓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결국 올해 오프시즌 투수진 보강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 게 양키스 전력에 대한 생각. ‘야후 스포츠’는“양키스는 월드시리즈가 끝나면 거액을 지불하고 게릿 콜을 데려올 때다”고 말하며 월드시리즈 종료 이후 열리는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게릿 콜을 향해 부지런히 움직여야 한다는 것을 주장했다. 

매체는 최근 양키스의 포스트시즌 탈락 과정을 분석하면서 “양키스는 선발 투수가 월등하고 우월했던 팀에 의해 3년 연속 포스트시즌에서 탈락했다”고 전했다. 2017년 휴스턴(저스틴 벌랜더 16이닝 1실점), 2018년 보스턴(크리스 세일 1승-4차전 구원 등판), 2019년 게릿 콜(3차전 7이닝 무실점) 등 과거와 현재의 사례들을 들었다.

그리고 올해 월드시리즈 휴스턴과 워싱턴의 선발진을 언급하며 “콜, 벌랜더, 그레인키의 휴스턴과 맥스 슈어저,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패트릭 코빈의 워싱턴이 야구에서 최고의 타이틀을 들어올릴 당연한 권리를 갖게 됐다”며 선발진이 강해야 포스트시즌에서도 힘을 쓸 수 있다는 것을 재차 강조했다. 

매체는 결국 “이런 모든 예시들은 양키스가 콜을 FA 시장에서 데려오기 위해 모든 힘을 쏟아야 한다는 것을 말해준다”며 “아마 8년 2억4000만 달러 정도 계약이 필요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캘리포니아 출신 콜이 결국 다저스나 에인절스로 갈 것을 대비해, 첫 3년 1억2000만 달러 계약을 맺고 이후 옵트 아웃 권리를 포함해야 할 지도 모른다”며 캘리포니아 출신이자, 종종 서부 해얀 지역 팀에서 뛰기를 원했던 콜의 성향을 감안한 구체적인 계약 조건까지 언급했다.

또한 “지난 10년 동안 월드시리즈에 진출하지 못했다.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양키스는 이러한 역사를 바꿔야 하고, 콜과 계약은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결정을 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최근 양키스의 투자 행보에 비판을 이어갔다. 매체는 “CC 사바시아(7년 1억6100만 달러), 다나카(7년 1억5500만 달러)가 최근 예외적으로 양키스가 대형 계약을 맺었지만 선발 투수와 대형 계약을 좋아하지 않는 구단이다. 나이가 들고 부상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투수로 생산력이 줄어들기 때문에 이런 움직임을 보였다”고 언급했다.

결국 매체의 결론은 콜을 영입해서 강한 상대를 동료로 만들고 상대에 부감을 줘야 한다고 재차 주장했다. 매체는 “양키스 타자들은 포스트시즌에서 뛰어난 선발 투수를 상대로 계속해서 실패를 맛보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콜을 영입해 강한 상대로부터 벗어나야 한다. 콜은 마지막 25번의 선발 등판에서 19승 무패 평균자책점 1.59 탈삼진 258개를 기록했다”고 말하며 “라이벌 레드삭스는 리툴링 모두 직전이다. 그리고 휴스턴도 콜을 놓칠 수도 있다. 그렇기 때문에 그 상황을 지금 이용해야 할 양키스다”고 했다.

콜은 올해 정규시즌 20승5패 평균자책점 2.50, 326탈삼진, WHIP 0.89, 피안타율 1할8푼6리의 성적으로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유력 후보다. 아울러 프리에이전트 자격을 눈 앞에 두고 있는만큼 '돈방석'에 앉을 준비를 하고 있다. /jhra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