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10구 승부' 르메이휴, 벼랑 끝에서 살아나는 투런포...9회 4-4 동점[ALCS]
등록 : 2019.10.20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조형래 기자] 탈락 위기에 몰린 뉴욕 양키스가 다시 한 번 기사회생의 기회를 잡았다. DJ 르메이휴가 침묵을 깼다.

르메이휴는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6차전 2-4로 뒤진 9회초 1사 1루에서 우월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시리즈 전적 2승3패로 몰려 있었고 시리즈 패퇴까지 아웃카운트 단 2개만 남겨두고 있었지만 르메이휴가 희망을 살려냈다.

르메이휴는 휴스턴 마무리 로베르토 오수나와 무려 10구 풀카운트 승부 끝에 94마일 바깥쪽 커터를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기는 투런포를 터뜨렸다. 전날(19일) 리드오프 홈런포로 팀에 승기를 가져왔던 것에 이어 다시 한 번 팀을 벼랑 끝에서 구해냈다. /jhra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