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美 언론, ''선발 보강 노리는 MIN, 비싼 콜 대안은 류현진''
등록 : 2019.10.18

[OSEN=LA(캘리포니아주),박준형 기자]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2019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5차전 LA 다저스와 워싱턴 내셔널스의 경기가 진행됐다. 경기에 앞서 류현진이 훈련중 미소 짓고 있다. /soul1014@osen.co.kr

[OSEN=이종서 기자] “안정적으로 로테이션을 소화할 수 있는 투수 자원이다.”

미국 ‘FOX스포츠’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미네소타 트윈스의 전력 보강 우선 순위”에 대해 짚었다.

미네소타는 올 시즌 101승 61패를 기록하며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우승을 했지만, 디비전시리즈에서 뉴욕 양키스에게 3전 전패를 당하며 무너졌다.

메이저리그 단일 시즌 최다인 307개의 홈런을 날린 타선에도 마운드가 흔들리면서 무기력하게 가을을 마쳐야만 했다.

올 시즌 호세 베리오스(14승), 마틴 페레스(10승), 카일 깁슨(13승), 제이크 오도리지(15승), 마이클 피네다(11승) 등 5명의 선발이 10승 이상을 거뒀지만, 이 중 오도리지와 깁슨은 FA 자격을 획득한다. 여기에 피네다는 금지약물 복용으로 내년 초반 39경기에 나설 수 없다.

데릭 팔피 미네소타 야구부문 최고 책임자는 “임펙트 있는 투수를 목표로 한다”라며 이번 스토브리그 방향을 이야기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FOX스포츠’도 선발 투수에 대한 문제를 지적하면서 FA로 투수를 영입해야 한다고 이야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