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3전승 PO' 키움, 대권 도전 위한 최고 시나리오 [KS]
등록 : 2019.10.18

[OSEN=지형준 기자]키움 선수들이 팬들에 인사를 하고 있다. /jpnews@osen.co.kr

[OSEN=고척, 이종서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최고의 시나리오로 대권 도전에 나서게 됐다.

키움은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SK 와이번스와의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10-1로 승리했다.

5전 3선승제로 진행되는 플레이오프에서 키움은 3승을 모두 쓸어 담았다. 오는 22일 한국시리즈가 열리는 가운데 키움은 4일의 휴식일을 벌게 됐다.

키움으로서는 최상의 시나리오다. 정규시즌을 3위로 마치며 준플레이오프를 치른 키움은 한국시리즈 직행 티켓을 따낸 두산보다는 체력적인 소모가 클 수밖에 없었다.

무엇보다 키움은 이번 플레이오프에서 다른 팀보다 많은 14명의 투수를 엔트리에 넣어 매 경기 모든 선수를 활용하는 ‘벌떼 불펜’을 운용했다. 짐을 나눠서 들어서 한 명의 선수가 갖는 부담은 덜어졌지만, 플레이오프 1차전이 연장에서 승부가 갈렸고, 2차전 또한 팽팽한 한 점 차 접전에서 승부가 갈려 많은 선수가 경기에 대한 피로를 느낄 수 있는 상황이기도 했다.

장정석 감독은 “3연승을 거둬서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 충분한 휴식을 가진 뒤 중요한 경기인 만큼, 잘 준비할 것”이라고 미소를 지었다.

긴 휴식이 타격감을 떨어트릴 수 있었지만, 장 감독은 실보다는 득이 많다는 계산을 했다. 장정석 감독은 “어차피 1차전에서 상대는 최고의 에이스인 린드블럼을 낸다. 결과로는 3승 무패였지만, 팽팽한 경기로 선수들의 집중도가 높을 수밖에 없어 지쳤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휴식을 반겼다.

선수들 역시 3연승으로 끝냈다는 것에 만족감을 보였다. 플레이오프 MVP 이정후와 3차전 MVP 송성문은 이구동성으로 “팀이 원하는 최고의 시나리오를 만드는데 도움이 돼 좋다”고 밝혔다.

키움은 18일과 19일 휴식을 취한 뒤 20일부터 이틀 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다. 장정석 감독은 “선수들이 하나가 돼 있다. 지금 분위기가 이어진다면 스프링캠프 때부터 마음에 둔 가장 높은 곳도 가능할 것 같다”라며 한국시리즈 우승을 정조준했다./ bellstop@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