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벨린저, ''RYU 첫 홈런에 충격''…류현진 ''벨린저가 MVP'' [생생인터뷰]
등록 : 2019.09.24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박준형 기자]5회말 무사 만루 벨린저가 만루홈런을 날린뒤 류현진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 이상학 기자] 류현진(LA 다저스)의 깜짝 홈런에 LA 다저스 동료들이 더 흥분했다. 코디 벨린저는 류현진이 첫 홈런을 쳤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류현진은 2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제렐스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9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경기를 7이닝 6피안타(2피홈런) 무사사구 8탈삼진 3실점 호투로 장식하며 시즌 13승(5패)째를 올렸다. 평균자책점 2.41로 이 부문 1위도 지켰다. 

하지만 승리보다 더 큰 화제가 된 것이 류현진의 홈런이었다. 5회말 콜로라도 선발 안토니오 센자텔라의 94마일 강속구를 받아쳐 중앙 담장을 남겼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류현진이 홈런을 친 뒤 덕아웃에서 ‘베이브 류’라는 구호가 나왔다”며 “선수들과 팬 모두 흥분했다”고 기뻐했다. 

다저스 동료들도 난리였다. 특히 팀 내 최다 홈런을 기록 중인 벨린저가 놀랐다. 5회말 만루 홈런을 터뜨리며 결승타의 주인공이 된 벨린저는 “나보다 류현진의 활약이 결정적이었다”며 “타격 연습 때 류현진의 모습을 보면 믿을 수 없다. 지금까지 홈런이 없다는 것이 충격이다”며 “류현진보다 우리보다 더 흥분했다”고 말했다.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박준형 기자]5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류현진이 동점 솔로 홈런을 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실제 류현진은 홈런을 치고 난 뒤 묵묵히 그라운드를 돌았다. 홈을 밟은 뒤 덕아웃으로 들어갈 때 옅은 미소만 잠깐 보였다. 류현진은 “포커 페이스를 해야 했다. 너무 신나있으면 투구하는 데 영향이 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홈런 후에도 흔들리지 않고 7회까지 책임졌다. 

벨린저의 방망이를 빌려 메이저리그 첫 홈런 손맛을 본 류현진은 그에 대한 고마움도 잊지 않았다. 경기 후 현지 취재진에게 벨린저에 대한 질문을 받은 류현진은 “시즌 처음부터 지금까지 벨린저가 잘해주고 있다. 벨린저가 아닌 다른 선수가 MVP라는 생각을 한 번도 해보지 않았다”며 내셔널리그 MVP로 벨린저를 주장했다. 

이날 5회 류현진의 홈런에 이어 만루포를 터뜨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은 벨린저는 시즌 46호 홈런을 기록했다. 지난 2001년 션 그린이 기록 중인 다저스 구단 한 시즌 최다 홈런(49개)에도 3개 차이로 다가섰다. 내셔널리그 OPS(1.032) 장타율(.628) 2위, 홈런 3위, 출루율 4위(.404)에 랭크돼 있다. /waw@osen.co.kr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박준형 기자]5회말 무사 만루 벨린저가 만루홈런을 날리고 있다. / soul1014@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