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김광현 깜짝 등판에 KT도 놀랐다 ''전력 투구 예상해'' [★현장]
등록 : 2019.09.15
[스타뉴스 인천=박수진 기자]
김광현 상대로 홈런을 때려낸 황재균.
김광현 상대로 홈런을 때려낸 황재균.
SK 와이번스 '에이스' 김광현(31)이 약 3년 만에 불펜 투수로 등판한 가운데, 상대팀인 KT 위즈도 적잖이 놀랐다. 홈런을 때려낸 황재균은 "전력 투구할 것이라 예상했다"고 말했다.


황재균은 15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전에 약 3년 만에 등판한 김광현을 상대로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쏘아올렸다. 9회말 2사였지만 7-6의 리드서 8-6으로 달아난 홈런이었다. 152km 직구를 공략 당한 김광현은 등판하자마자 첫 타자에게 홈런을 헌납하고 말았다.

경기 종료 후 황재균은 "내 타석에서 상대 투수가 김광현이라는 사실에 놀랐다. 초구를 지켜보다 직구만 노리고 타격 타이밍을 잡았다. 상대가 전력 투구할 것이라 생각하고 내 스윙을 하자고 생각했다"고 타석을 되돌아봤다.

이어 "공을 친 순간 잘 맞았다고 생각했고, 처음에 점프 캐치에 잡힌 줄 알았다. 어쨌든 중요한 시점에서 팀이 달아나는 홈런을 쳐 기쁘다"고 말했다.

황재균 후속 타석에서 우전 안타를 때려낸 장성우 역시 "마찬가지로 상대 투수가 전력을 다해 직구를 던질 것이라 생각했다"고 언급했다.


인천=박수진 기자 bestsuji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