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디그롬 또 불운, 다저스전 7이닝 무실점에도 승리 실패
등록 : 2019.09.15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류현진(LA 다저스)이 부활했다. 그러나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도 강력했다. 

디그롬은 1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플러싱 시티필드에서 벌어진 2019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 홈경기에 선발등판, 7이닝 3피안타 1사구 8탈삼진 무실점 위력투로 다저스 강타선을 꽁꽁 묶었다. 시즌 평균자책점도 2.70에서 2.61로 낮췄다. 시즌 탈삼진 239개로 이 부문 내셔널리그 1위를 지킨 디그롬은 이닝도 190이닝으로 이 부문 리그 2위로 올라섰다. 

최고 99.3마일, 약 160km에 달하는 강속구로 파워피칭을 펼쳤다. 1회를 삼자범퇴로 시작한 뒤 2회 코디 벨린저에게 우전 안타를 허용한 디그롬은 A.J. 폴락에게 몸에 맞는 볼을 던져 1사 1,2루 위기가 있었지만 가빈 럭스를 루킹 삼진, 러셀 마틴을 2루 땅볼 처리하며 실점을 허락하지 않았다. 

7회 2사까지 16타자 연속 범타 행진으로 위력을 과시했다. 90마일대 후반 패스트볼을 스트라이크존에 거침없이 꽂아넣었다. 날카로운 슬라이더, 체인지업도 섞어 내야 땅볼을 유도했다. 2사 후 코리 시거와 폴락에게 연속 안타를 맞아 1,2루 위기가 있었지만 럭스를 체인지업으로 헛스윙 삼진 잡고 포효했다. 

투구수 101개로 무실점 경기를 펼쳤지만 이번에도 승리는 디그롬을 외면했다. 메츠 타선이 7회까지 류현진에게 무득점으로 봉쇄 당했다. 결국 0-0 동점으로 맞선 8회 마운드를 불펜에 넘겼다. 시즌 9승(8패)에 발이 묶인 디그롬은 남은 등판에서 10승 재도전에 나선다. /waw@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