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역시 NL 대표 선발투수!' 류현진·디그롬, 나란히 7이닝 삭제
등록 : 2019.09.15
[스타뉴스 박수진 기자]
디그롬(왼쪽)과 류현진. /AFPBBNews=뉴스1
디그롬(왼쪽)과 류현진. /AFPBBNews=뉴스1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을 두고 다투고 있는 류현진(32·LA다저스)과 제이콥 디그롬(31·뉴욕 메츠)이 나란히 7이닝을 완전히 지우는 호투를 선보였다. 그야말로 리그를 대표하는 선발 투수다운 투수 내용이었다.


류현진과 디그롬은 15일(한국시간) 뉴욕 시티필드에서 열린 다저스와 메츠전서 선발 맞대결을 펼쳐 나란히 7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0-0으로 팽팽히 맞선 탓에 두 선수 모두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다.

이날 90구를 던진 류현진은 시즌 평균자책점을 2.45에서 2.35로 끌어내렸고, 101개의 공을 던진 디그롬 역시 평균자책점을 2.70에서 2.61로 하락시켰다. 사이영상 레이스의 팽팽한 균형이 이어졌다.

이날 경기는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레이스를 펼치는 선발 투수가 등판했기에 많은 관심을 모았다. 기대대로 두 투수는 0의 균형을 이어갔다. 특히 류현진은 사사구를 내주지 않은 동시에 13타자를 연속으로 범타 처리하며 경기를 끝냈다.

선발 등판을 한 차례 쉰 효과를 톡톡히 본 셈이다. 지난 8월 12일 애리조나전 7이닝 무실점 이후 5경기 만에 퀄리티 스타트 피칭(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을 완성했다.

이에 맞선 디그롬은 16타자 연속 범타 행진을 이어가다 7회초 2사 이후 코리 시거와 A.J 폴락에게 연속 안타를 맞으며 득점권 위기를 맞이했지만 가빈 럭스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실점하지 않았다.



박수진 기자 bestsuji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