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MLB.com ''NYY의 강타선, 사이영상 선두주자 류현진 무너트렸다''
등록 : 2019.08.24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 최규한 기자]3회초 1사에서 LA 다저스 류현진이 뉴욕 양키스 애런 저지에게 좌월 솔로 홈런을 허용하고 아쉬워하고 있다. /dreamer@osen.co.kr

[OSEN=이종서 기자] “사이영상 선두주자를 무너트렸다.”

류현진(LA 다저스)은 2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와의 홈 경기에서 선발 등판해 4⅓이닝 9피안타(3피홈런) 1볼넷 7탈삼진 7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류현진은 3회 홈런 두 방을 내줬고, 5회에는 만루포까지 맞았다. 홈런 3방으로 6점을 내준 류현진은 5회말 주자 2루에서 마운드를 내려왔고, 남겨둔 주자가 홈을 밟으면서 이날 경기를 7자책점으로 마쳤다.

이날 경기 전까지 1.64로 리그 유일의 1점대를 기록하던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2.00으로 올라갔다. 압도적인 내셔널리그 평균자책점 1위를 달리던 류현진이 틈을 보이자 미국 메이저리그 공식홈페이지 MLB.com도 이 부분을 조명했다.

MLB.com은 “양키스가 류현진을 상대로 3방의 홈런을 날리면서 사이영상 선두 주자인 류현진을 조기 강판시켰다”고 조명하며 “양키스는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을 1.64에서 2.00으로 올리며 홈에서의 첫 패를 안겼다”고 밝혔다.

아울러 MLB.com은 “게리 산체스는 개인 통산 100번째 홈런을 날리면서 아메리칸리그 선수 중 가장 빨리 100홈런을 친 선수가 됐다”고 짚기도 했다. / bellstop@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