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美 언론, ''양키스 무자비한 파워, 류현진 첫 만루포 허용''
등록 : 2019.08.24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 최규한 기자]4회초 1사 만루에서 LA 다저스 류현진이 뉴욕 양키스 디디 그레고리우스에게 만루 홈런을 허용하고 아쉬워하고 있다. /dreamer@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LA 다저스 류현진(32)이 ‘무자비한’ 뉴욕 양키스 강타선에 호되게 당했다. 

류현진은 2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치러진 2019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에 선발등판, 4⅓이닝 9피안타(3피홈런) 1볼넷 7탈삼진 7실점으로 무너졌다. 

다저스의 2-10 완패와 함께 류현진은 시즌 4패(12승)째를 당했다. 1점대(1.64)를 유지하던 평균자책점도 2.00으로 상승했다. 다저스타디움 홈에서 시즌 첫 패를 안았다. 

미국 ‘LA 타임스’는 ‘다저스의 에이스이자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유력 후보인 류현진이 4⅓이닝 동안 흔들렸다. 양키스의 인내력과 무자비한 파워에 희생 당했다. 7실점은 앞서 홈 77⅔이닝 동안 내준 것과 같다. 평균자책점은 지난 5월8일(2.03) 이후 가장 높은 수치’라고 전했다. 

이어 ‘피홈런 3개로 시즌 최다 타이기록으로 만루 홈런은 한 번도 맞은 적이 없었다’며 5회 디디 그레고리우스에게 허용한 만루 홈런이 류현진의 커리어에서 처음이라고 강조했다. 

MLB.com도 ‘양키스 타선이 홈런 3방으로 사이영상 선두주자 류현진을 일찌감치 끌어내렸다. 시즌 평균자책점을 1.64에서 2.0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