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끝내기 승' 로버츠 감독 “오늘은 키케의 날, 낮은 변화구 잘 쳐냈다“[생생 인터뷰]
등록 : 2019.08.23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 최규한 기자]9회말 1사 2, 3루 상황 다저스 코리 시거의 2타점 동점 2루타 때 홈을 밟은 맥스 먼시를 향해 로버츠 감독이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dreamer@osen.co.kr

[OSEN=로스앤젤레스(미국), 길준영 기자] LA 다저스가 9회 극적인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다저스는 2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홈경기에서 3-2로 끝내기 승리를 거두고 3연승을 달렸다.

이날 다저스는 경기 내내 타선이 답답한 모습을 보이며 토론토에게 끌려갔다. 선발투수 마에다 겐타가 6이닝 4피안타(1피홈런) 9탈삼진 1볼넷 2실점 호투를 펼쳤지만 득점 지원을 받지 못해 패전 위기에 몰렸다. 0-2로 끌려가던 8회까지 다저스에서 안타를 친 유일한 선수는 투수 마에다였다.

하지만 9회말이 되자 기적이 일어났다. 선두타자 맥스 먼시가 볼넷을 골라 걸어나갔고 코디 벨린저가 2루타를 날리며 1사 2, 3루 찬스를 만들었다. 코리 시거는 기회를 놓지치 않고 2타점 2루타를 터뜨려 2-2 동점을 만들었고 키케 에르난데스는 끝내기 안타를 날리며 대역전극을 완성했다.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오늘은 키케의 날이었다. 키케의 버블헤드 데이였고 정말 필요한 순간에 안타를 날려줬다. 스트라이크 존 아래쪽으로 떨어지는 변화구를 헛스윙 하지 않고 잘 받아쳤다”며 끝내기 안타를 날린 에르난데스를 격려했다. 

이어서 “먼시는 끝내기 승리에 발판이 되는 볼넷을 얻어냈고 벨린저와 시거는 연속 2루타를 날리며 키케가 끝내기 안타를 칠 수 있도록 기회를 이어줬다”고 역전승의 주역들을 돌아봤다.

선발투수 마에다에 대해 로버츠 감독은 “겐타에 대해 말하지 않을 수 없다. 경기 초반 실점을 했고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에게 초구 커브를 던졌다가 홈런을 맞았다. 하지만 다양한 구종을 섞어 스트라이크 존을 적극적으로 공략했고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다. 오늘 정말 좋은 투구를 해줬다”고 말했다.

로버츠 감독은 마에다에 이어서 남은 3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은 불펜진(케일럽 퍼거슨, 이미 가르시아, 케이시 세들러) 역시 승리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fpdlsl72556@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