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게레로 Jr. 홈런포’ 마에다, 피하지 못한 세 번째 승부 악몽
등록 : 2019.08.23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 최규한 기자]다저스 선발 마에다가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dreamer@osen.co.kr

[OSEN=로스앤젤레스(미국), 길준영 기자] LA 다저스 마에다 겐타가 타순 세 번째 바퀴에서 약한 모습을 이어갔다. 

마에다는 23일(이하 한국시간) 2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홈경기에 선발투수로 등판해 6이닝 4피안타(1피홈런) 9탈삼진 1볼넷 2실점 호투를 펼쳤지만 승리투수가 되지 못했다. 팀은 9회말 엔리케 에르난데스의 끝내기 안타로 3-2로 승리하며 3연승을 달렸다.

6회초 블라디미르 게레로에게 허용한 솔로 홈런이 아쉬웠다. 마에다는 이날 6회 1사까지 토론토 타선을 상대로 5⅓이닝 3피안타 7탈삼진 1볼넷 1실점 호투를 이어가고 있었다. 

하지만 게레로 주니어는 마에다를 세 번째 상대한 타석에서 초구 시속 80.5마일(129.6km) 커브를 받아쳐 중앙 담장을 넘어가는 대형 홈런을 날렸다. 9회말 타자들이 집중타를 펼치며 경기를 뒤집긴 했지만 자칫 잘못했으면 팀 패배에 쐐기를 박는 점수가 될 뻔한 홈런이었다.

마에다는 올 시즌 타순을 세 바퀴 이상 상대할 때 약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야구통계사이트 팬그래프에 따르면 마에다는 타자와 첫 두 번의 승부에서는 평균자책점 3.88 피OPS 0.637을 기록했다. 반면 세 번째 이상 승부에서는 평균자책점 5.63 피OPS 0.761로 성적이 급격히 악화됐다. 

특히 경기 후반 장타 허용이 늘었다. 타자와 첫 두 번의 승부에서 마에다의 피장타율은 0.354에 머물렀지만 세 번째 이상 승부에서는 0.484로 치솟았다.

이날 마에다는 경기 초반 조금 흔들리는 모습이었다. 2회까지 피안타 3개를 맞고 선취점을 허용했다. 하지만 경기 중반부터는 위력적인 슬라이더를 앞세워 안정적인 투구를 이어갔다.

그렇지만 게레로 주니어와의 세 번째 승부에서 홈런을 맞으며 끝내 세 번째 승부의 악몽을 피하지 못했다. 마에다는 이후 두 타자를 모두 삼진을 돌려세웠지만 결국 85구 만에 마운드를 내려와야 했다. 

마에다는 올 시즌 26경기(133이닝) 8승 9패 평균자책점 4.13을 기록중이다. 선발진이 탄탄한 다저스로서는 다소 아쉽게 느껴지는 성적이다. 이 때문에 마에다를 불펜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꾸준히 나오고 있다.

그럼에도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마에다가 경기 초반 실점을 했고 게레로 주니어에게 홈런을 맞았지만 스트라이크 존을 공격적으로 공략하고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다. 오늘 좋은 투구를 펼쳤다. 마에다는 다양한 방법으로 구종과 코스를 조합하며 배럴 타구를 줄이고 있다"면서 마에다에게 믿음을 보냈다. /fpdlsl72556@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