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日언론, ''기쿠치 9이닝 96구 ML 첫 완봉승…매덕스 게임 달성''
등록 : 2019.08.19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손찬익 기자] 기쿠치 유세이(시애틀 매리너스)가 메이저리그 데뷔 첫 완봉승을 장식하며 모처럼 활짝 웃었다. 

기쿠치는 19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9이닝 2피안타 1볼넷 8탈삼진 무실점으로 상대 타선을 잠재웠다. 시즌 5승째.

카일 시거(2회), 오스틴 놀라, 톰 머피(이상 4회), 키온 브록스톤(7회)은 홈런을 터뜨리며 기쿠치의 메이저리그 데뷔 첫 완봉승 달성에 힘을 보탰다. 시애틀은 투타 조화를 앞세워 토론토를 7-0으로 제압했다. 

일본 스포츠 전문지 '스포니치 아넥스'는 기쿠치의 메이저리그 데뷔 첫 완봉승 달성 소식을 발빠르게 전했다.

이 매체는 "기쿠치가 메이저리그 데뷔 첫 완봉승을 매덕스 게임으로 장식했다. 9회 2사 후 케번 비지오와 볼카운트 2B2S에서 5구째 직구(152km)로 헛스윙 삼진을 잡아낸 뒤 포수 톰 머피와 얼싸 안았다"고 보도했다. 

또한 "기쿠치는 6회 이후 투구가 압권이었다. 7회와 8회 7개, 9회 12개의 공을 던지는 효과적인 투구로 상대 타선을 제압했다"고 덧붙였다.

기쿠치는 "나 스스로 납득할 만한 공을 던지지 못했는데 시즌을 잘 마무리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wha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