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불펜 붕괴' 다저스, 애틀랜타에 역전패…벨린저 42호 홈런
등록 : 2019.08.19

[사진] 코리 벨린저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LA 다저스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 역전패를 당했다. 

다저스는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선트러스트파크에서 벌어진 2019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원정경기에 3-5로 역전패했다. 코디 벨린저가 시즌 42호 홈런을 터뜨렸지만 불펜이 무너졌다.  

애틀랜타 원정 3연전에서 1승 후 2연패를 당한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1위 다저스는 82승44패를 마크했다. 5년 만에 다저스전 위닝시리즈를 거둔 동부지구 1위 애틀랜타는 74승52패를 마크했다. 

경기 초반 분위기는 다저스. 1회초 애틀랜타 좌완 선발 맥스 프리드를 상대로 저스틴 터너와 윌 스미스의 안타, 상대 포수 패스트볼로 잡은 1사 2,3루에서 벨린저의 한 방이 터졌다. 

프리드의 3구째 85.1마일 슬라이더를 걷어 올려 중앙 담장을 넘겼다. 애틀랜타 중견수 로날드 아쿠나 주니어가 펜스를 타고 점프 캐치를 시도했지만, 글러브 끝을 맞고 담장 밖으로 넘어갔다. 시즌 42호 홈런. 다시 이 부문 단독 1위로 올라섰다. 

그러나 애틀랜타는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3회까지 다저스 신인 선발 토니 곤솔린에게 무득점으로 막혔지만 4회말 2사 후 맷 조이스의 안타와 아데이니 에체베리아의 1타점 2루타로 첫 득점한 애틀랜타는 6회말 다저스 신인 구원 더스틴 메이를 공략했다. 

1사 후 브라이언 매캔의 볼넷, 조이스의 안타, 에체베리아의 몸에 맞는 볼로 만든 만루 기회. 라파엘 오르테가가 메이의 싱커를 받아쳐 우중간 담장을 넘겼다. 시즌 첫 홈런이 그랜드슬램. 순식간에 애틀랜타가 5-3으로 역전했다. 

첫 불펜 등판한 메이는 2이닝 4실점으로 시즌 2패(1승)째를 안았다. 애틀랜타 구원 앤서니 스와잭이 6회 1이닝 무실점으로 시즌 3승(3패)째를 올렸다. 애틀랜타 마무리 마크 멜란슨이 시즌 9회를 실점 없이 막고 시즌 4세이브째를 따냈다. /waw@osen.co.kr[사진] 더스틴 메이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