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1983년생' 천재 투수들, 다시 KBO 마운드 밟을 수 있을까 [오!쎈 테마]
등록 : 2019.06.13

[사진] 안지만-김진우.

[OSEN=손찬익 기자] 한때 야구계를 주름잡았던 1983년생 안지만과 김진우가 KBO리그에 돌아올 수 있을까. 

삼성은 '지키는 '야구'를 바탕으로 2011년부터 4년 연속 통합 우승을 차지했다. '홀드의 신' 안지만은 정현욱, 권오준, 오승환, 권혁과 함께 극강 계투진의 일원이었다. 경기 후반 접전 상황에서 가장 믿을 수 있는 투수. 두둑한 배짱을 앞세워 위기 상황을 잠재웠다. '만루 변태'라는 수식어처럼 위기 상황을 즐겼다는 표현이 더 어울릴지도 모른다. 

안지만은 '홀드의 신'이라 불렸다. 개인 통산 177홀드를 거두며 이 부문 역대 1위를 지키고 있다. 또한 2015년 역대 한 시즌 최다 홀드 신기록(37)을 달성하기도 했다. 또한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국가대표로 금메달도 목에 걸었다. 

안지만은 도박 파문으로 그라운드를 떠나야 했다. 2016년 7월 인터넷 도박 사이트 개설 연루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4월 20일 대구지방법원으로부터 '국민체육진흥법 위반(도박 개장등)' 부분에 대해서는 무죄가 인정됐으나 국민체육진흥법상 '체육진흥투표권과 비슷한 것의 구매를 중개 또는 알선'한 부분, '도박공간 개설'한 부분을 유죄로 인정해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의 최종 판결을 받았다. 

KBO는 지난달 23일부터 1년 유기 실격의 제재 기간이 만료된 안지만이 31일 복귀를 신청함에 따라 이를 승인, 공시했다. 이에 따라 안지만의 KBO리그 복귀 길이 열렸다. 안지만은 상원고에서 개인 훈련을 소화하며 조용히 복귀를 준비해왔다. 

김진우의 이름 앞에 항상 '풍운아'라는 수식어가 따라붙는다. 진흥고 출신 김진우는 계약금 7억 원과 함께 2002년 KIA의 1차 지명을 받는 등 촉망받는 투수였다. 데뷔 첫해 2002년 12승 11패(평균 자책점 4.07), 이듬해 11승 5패(평균 자책점 3.45)를 기록하는 등 기대에 부응하는 듯 했다. 그러나 부상 등으로 방황의 시기가 길었고 지난해 1군 등판을 하지 못했다. 1군 통산 247경기에 등판해 74승 61패 6세이브 4홀드를 기록했다. 평균 자책점은 4.07.

지난 시즌이 끝난 뒤 KIA로부터 방출 통보를 받은 김진우는 구대성 감독이 이끄는 호주 프로야구 질롱 코리아와 멕시코리그 술탄네스 데 몬테레이에서 뛰었다. 귀국 후 개인 훈련을 하면서 국내 복귀를 추진해왔던 김진우는 롯데에서 입단 테스트를 받고 있다. 직구 최고 151km까지 스피드건에 찍힐 만큼 여전히 위력적인 구위를 과시중이다. 

안지만과 김진우의 KBO리그 복귀는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 적지 않은 나이와 실전 감각 저하 그리고 과거 전력이 발목을 잡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타고났다"고 표현할 만큼 재능이 뛰어나고 복귀 의지가 강한 만큼 극적인 상황이 연출될 가능성도 있다. 

한때 야구계를 주름잡았던 1983년생 안지만과 김진우가 다시 프로 마운드에 오를 수 있을까. /wha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