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무실점 멈춘 실수’ 마틴, “류현진에게 정말 미안” [오!쎈 인터뷰]
등록 : 2019.05.27

[OSEN=피츠버그(미국),박준형 기자]올 시즌 9경기에서 6승 1패 평균자책점 1.52를 기록하고 있는 류현진은 피츠버그를 상대로 시즌 7승에 도전한다.불펜 피칭을 마친 류현진이 마틴과 더그아웃으로 들어오고 있다./ soul1014@osen.co.kr

[OSEN=피츠버그(미 펜실베니아주), 이종서 기자] “류현진에게는 문제는 없었다.”

류현진(다저스)은 2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10피안타 2실점을 기록했다. 팀이 7-2로 승리를 거두면서 류현진은 시즌 7승에 성공했다.

승리는 거뒀지만, 아쉬움이 남는 장면 하나가 있었다. 이날 경기 전까지 류현진은 31이닝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고 있었다. 3이닝을 더하면 박찬호가 가지고 있는 한국인 메이저리거 최다 이닝 무실점(33이닝)을 깰 수 있었다.

1회를 삼진 두 개 포함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막았지만, 2회 실점이 나왔다. 선두타자 조쉬 벨에게 2루타를 허용한 뒤 멜키 카브레라에게 포수 앞 땅볼을 유도했지만, 포수 마틴이 3루로 던진 공이 낮게 들어가면서 3루수 옆으로 빠졌다. 그사이 벨이 홈을 밟았고, 류현진의 무실점 행진은 32이닝에서 멈췄다.

비록 한 차례 고비를 넘지 못했지만, 마틴과 류현진은 올 시즌 최고의 호흡을 자랑하고 있다. 최근 3경기에서 무실점 행진과 더불어 31이닝 연속 무실점 기록을 함께한 것도 마틴이었다.

이날 류현진이 10피안타로 다소 고전했지만, 마틴은 자신의 탓으로 돌렸다. 마틴은 “3경기 연속 무실점을 할 때와 26일 경기에서 류현진은 많이 다를 게 없었다”라며 “다만, 나의 실수였다. 땅볼 타구에서 내 송구가 나빴고, 그것으로 인해 점수가 나왔다”라며 “류현진의 무실점 행진이 멈추게 돼서 정말 미안하다”고 전했다.

류현진은 경기를 마친 뒤 기록에 대해서 “항상 실점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기록이 끝난 것은 신경쓰지 않고 있다”고 담담한 반응을 보였다.

이에 마틴은 “강한 멘털한 가지고 있는 투수다. 항상 경기에 이기기 위해서 노력하는 선수”라며 류현진의 정신력에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 bellstop@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