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류현진, 작년부터 최상급 선수'' 비결은 제구, 허니컷 극찬
등록 : 2019.05.26

[OSEN=피츠버그(미국),박준형 기자]6회말 이닝을 마친 다저스 류현진이 허니컷 코치와 주먹을 맞대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soul1014@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LA 다저스 류현진(32)이 ‘최상급(top-tier)’ 투수로 인정받았다. 릭 허니컷 투수코치가 최상급 제구력을 높이 평가했다. 

류현진은 2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6이닝 10피안타 무사사구 3탈삼진 2실점 호투로 다저스의 7-2 승리를 이끌었다. 

32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이 끊겼지만 안타 10개를 맞고도 2실점으로 막는 위기관리능력을 보였다. 시즌 7승(1패)째를 거두며 내셔널리그 공동 1위로 올라선 류현진은 1점대(1.65) 평균자책점으로 이 부문 리그 전체 1위를 유지했다. 

로스앤젤레스 지역지 ‘LA타임스’도 류현진에게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LA타임스는 ‘류현진이 시즌 최다 10안타를 내줬지만 삼진 3개에 볼넷은 없었다. 탈삼진/볼넷 비율은 62대4’라며 ‘평균자책점은 1.52에서 1.65로 올랐다’고 전했다. 

이어 ‘32세 류현진은 지난해 건강할 때부터 최상급 위치로 올라섰다. 릭 허니컷 다저스 투수코치는 류현진이 5개 구종을 일정하게 원하는 곳에 던질 수 있는 능력이 압도적인 투구를 이어가는 이유라고 말했다’며 제구력을 그 비결로 설명했다. 

LA타임스에 따르면 허니컷 코치는 “어떤 타자도 류현진이 무엇을 던질이 예측할 수 없다. 류현진은 모든 타자를 상대로 원하는 투구를 할 수 있다. 여러 구종들을 모두 사분할로 던진다”고 스트라이크존 구석구석을 찌르는 남다른 제구력을 칭찬했다. 

허니컷 코치는 이날 피츠버그전에서 류현진이 몇 차례 실투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안타 10개를 맞으며 흔들린 류현진이지만 무너지지 않았다. 류현진은 “안타를 많이 내줬지만 실점을 최소화하는데 중점을 뒀다. 그 점은 만족한다”고 말했다. /waw@osen.co.kr[OSEN=피츠버그(미국),박준형 기자]올 시즌 9경기에서 6승 1패 평균자책점 1.52를 기록하고 있는 류현진은 피츠버그를 상대로 시즌 7승에 도전한다.2K 삼자범퇴로 1회말을 마친 다저스 류현진이 허니컷 코치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soul1014@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