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위기 관리 능력 甲' 류현진, ML 유일 1점대 ERA
등록 : 2019.05.26

[OSEN=피츠버그(미국),박준형 기자]4회초 2사 1루 역전 1타점 적시 2루타를 때려낸 다저스 류현진이 더그아웃에서 허니컷 코치와 주먹을 맞대고 있다./ soul1014@osen.co.kr

[OSEN=한용섭 기자] 류현진(32·다저스)이 무실점 행진이 중단됐지만,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1위는 지켜냈다. 뛰어난 위기 관리 능력을 발휘하며 메이저리그 투수들 중에서 유일한 1점대 평균자책점 투수다.  

류현진은 2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로 등판했다. 6이닝 동안 10개의 안타를 허용했지만 실점은 2점으로 막아냈다. 

경기 전 1.52였던 평균자책점은 이날 1.65가 됐다. 여전히 1점대. 그리고 평균자책점 2위(1.86)였던 타일러 글래스노우(탬파베이)가 부상자 명단에 있으면서 규정이닝에서 제외됐다. 48⅓이닝을 던진 글래스노우는 이날 탬파베이가 시즌 49번째 경기를 치르면서 평균자책점 순위에서 빠졌다. 2위는 저스틴 벌랜더(휴스턴)로 2.24를 기록하고 있다. 

경기 전까지 31이닝 연속 무실점을 기록한 류현진은 박찬호가 2000년 세웠던 33이닝 무실점에 도전했다. 그러나 2회 조쉬 벨에게 2루타를 맞고, 멜키 카브레라의 빗맞은 땅볼 타구를 잡은 포수 러셀 마틴의 3루 악송구로 점수를 허용했다. 류현진의 32이닝 무실점 행진이 끝나는 순간. 이후 프란시스코 서벨리와 콜 터커에게 연속 안타를 맞아 2점째 내주면서 모두 자책점이 됐다.

그러나 이후 다시 '괴물 모드'를 되찾았다. 득점권에서 피츠버그 타자를 꽁꽁 묶었다. 3회 1사 1,2루에서 병살타로 이닝 종료. 4회말 무사 2,3루에서는 뜬공 아웃 3개를 연달아 잡으며 한 점도 허용하지 않은 것이 압권이었다. 

5회에는 무사 1,2루 위기에서 강타자 벨을 상대로 병살타로 처리하면서 실점 위기를 넘길 수 있었다. 2사 3루에서 범타 처리. 6회에도 이날 10번째 안타를 맞으며 무사 2루 위기에 몰렸으나 실점하지 않았다. 특히 2사 3루에서 우익수 코디 벨린저가 펜스 앞에서 '슈퍼 캐치'로 점수를 막아냈다. 

류현진은 올 시즌 주자를 2루 이상 출루시킨 상대 득점권에서 37타수 2피안타(피안타율 .054)의 놀라운 피칭을 보이고 있다. 이날 2회 5차례 득점권 타석에서 2안타를 맞았지만, 3회부터는 득점권에서 피츠버그 타자들을 9타수 무안타로 봉쇄했다.

/orang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