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이태양 “연패 끊기 위해 집중해서 던졌다”[생생 인터뷰]
등록 : 2019.05.24

[OSEN=잠실, 박재만 기자]7회말 2사 2,3루 두산 페르난데스의 홈런성 타구를 한화 투수 이태양이 바라보고 있다. 비디오판독 결과 파울. /pjmpp@osen.co.kr

[OSEN=잠실, 길준영 인턴기자] 한화 이글스 이태양이 팀의 연패를 끊어내고 각오를 밝혔다.

이태양은 2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4-3으로 앞선 7회말 2사 1, 3루에서 마운드에 올라1⅔이닝 1탈삼진 1볼넷 무실점을 기록했다. 이태양의 무실점 투구로 한화는 한 점차 리드를 지켜 4-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한화는 4연패에서 벗어났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이태양은 “위기 상황에서 등판했지만 팀이 연패중이었기 때문에 어떻게든 점수를 주지 말고 막자는 생각으로 집중해서 던졌다. 다행히 운 좋게 좋은 투구를 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태양은 2사 2, 3루에서 페르난데스에게 큼지막한 타구를 맞았다. 하지만 이 타구는 다행스럽게도 비디오 판독 끝에 파울 홈런이 됐다. 이태양은 “맞자마자 파울이라고 생각했다. 1루가 비어있었고 다음 타자가 우타자인 박건우였기 때문에 어렵게 승부를 가져갔다. 결과 좋아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작년에 한화가 좋은 성적을 거둔데는 이유가 있다. 아직 시즌 초반이고 많은 경기가 남았기 때문에 모두가 힘을 합해 좋은 분위기를 만드려고 노력하고 있다. 어떤 보직에서든, 어떤 상황에서든 앞으로도 좋은 모습 보이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fpdlsl72556@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