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류현진-로버츠 모두 인정한 옐리치, ''ML 최고 핫한 타자''
등록 : 2019-04-21

[OSEN=밀워키(미국 위스콘신주), 최규한 기자] 21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2019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LA 다저스의 경기가 열렸다.6회말 무사에서 밀워키 크리스티안 옐리치가 우월 솔로 홈런을 치고 있다. /dreamer@osen.co.kr

[OSEN=밀워키(미국 위스콘신주), 이상학 기자] 괴력의 MVP 크리스티안 옐리치(밀워키)가 류현진의 기세마저 눌렀다. 

LA 다저스 류현진(32)이 복귀전에서 시즌 첫 패를 안았지만 미소를 잃지 않았다. 2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원정경기에 선발투수로 나선 류현진은 5⅔이닝 6피안타(2피홈런) 1볼넷 9탈삼진 2실점으로 역투했다. 타선이 침묵한 다저스의 0-5 패배와 함께 류현진은 시즌 첫 패를 안았다. 

하지만 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 사타구니 부상 이후 12일만의 복귀전에서 시즌 최다 92구, 9탈삼진 경기를 했다는 점에서 고무적이었다. 2년 연속 MVP 페이스를 보이고 있는 옐리치에게 3회와 6회 연타석 홈런을 허용했지만 그 외에는 흠잡을 데 없었다. 류현진 스스로도 “옐리치 홈런 2개를 빼면 굉장히 성공적인 등판이었다”고 자평하며 웃었다. 

그러나 딱 한 가지 아쉬움, 바로 옐리치였다. 3회와 6회 류현진에게 연타석 솔로 홈런을 터뜨리며 밀워키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옐리치에게 맞은 6회 두 번째 홈런은 초구 커브가 한가운데 들어간 실투였지만, 3회 첫 홈런은 몸쪽으로 잘 떨어진 체인지업이었다. 리그 최다 13홈런, 최근 6경기 8홈런을 몰아치고 있는 옐리치의 기세가 류현진도 집어삼킨 것이다. 

밀러파크를 메운 홈 관중들은 옐리치를 향해 연신 “MVP! MVP!”를 외쳤다. 이로써 옐리치는 메이저리그 역대 최초 기록도 눈앞에 뒀다. 4월말 기준으로 역대 최다 홈런이 가시권이다. 4월말까지 최다 홈런 기록은 2006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앨버트 푸홀스, 2007년 뉴욕 양키스 알렉스 로드리게스의 14개가 최다 기록. 옐리치는 4월에 9경기를 더 남겨놓고 있다. 

[OSEN=밀워키(미국 위스콘신주), 최규한 기자] 21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2019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LA 다저스의 경기가 열렸다.6회말 무사에서 LA 류현진이 타석에 들어서는 밀워키 크리스티안 옐리치를 바라보고 있다. /dreamer@osen.co.kr류현진은 “지금 리그에서 가장 잘 치는 핫한 타자다. 첫 홈런은 그렇게 나쁜 공도 아니었는데 잘 쳤다”고 인정했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도 “옐리치는 상대하기 힘든 타자다. 정말 재능 있는 선수다. 류현진은 정말 잘했지만 옐리치는 어떻게 공략할지 알고 있었다”고 강조했다. 다저스는 7회말 1사 2루에서 옐리치를 고의4구로 피하기도 했다. 그러나 라이언 브론에게 스리런 홈런을 맞으며 무너졌다. 

밀워키 선수단도 옐리치의 활약에 흥분했다. 크레이그 카운셀 밀워키 감독은 “옐리치는 활약은 정말 대단하다. 상상하는 것 이상이다”고 칭찬했다. 브론도 “옐리치는 믿기 어려운 활약을 아주 쉽게 한다”고 표현했다. 투수 체이스 앤더슨 역시 “옐리치가 또 한 번 MVP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류현진은 이날까지 시즌 4경기에서 모두 홈런을 허용했다. 개막전이었던 지난달 29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 아담 존스, 3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 매디슨 범가너, 9일 세인트루이스전 마르셀 오수나에 이어 이날 옐리치에게만 홈런 두 방을 허용했다. 통산 9이닝당 홈런이 0.9개에 불과하지만 올해는 2.2개로 두 배 이상 증가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홈런에는 크게 개의치 않았다. 그는 피홈런 증가에 대해 “걱정하지 않는다. 투수는 맞을 수 있다. 맞는다고 도망 다니지 않을 것이다. 투수가 홈런 무서워하면 마운드에서 공 못 던진다고 생각한다. 계속해서 타자랑 승부할 생각이다”고 말했다. 물론 “홈런을 줄여야 하긴 할 것이다”며 피홈런 줄이기를 등한시하지 않겠다는 다짐도 잊지 않았다.  /waw@osen.co.kr[OSEN=밀워키(미국 위스콘신주), 최규한 기자]3회초 무사에서 LA 류현진이 삼진으로 물러나고 있다. /dreamer@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