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커쇼 7이닝 2실점' 다저스, 피더슨 끝내기 투런포로 역전승
등록 : 2019-04-16

1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2019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 신시내티 레즈의 경기가 열렸다.  다저스 선발 클레이튼 커쇼가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LA(미국 캘리포니아주)=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 이상학 기자] LA 다저스가 짜릿한 끝내기 역전승을 거뒀다. 

다저스는 1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 홈경기에서 작 피더슨의 9회말 끝내기 역전 투런 홈런에 힘입어 5-4로 이겼다. 부상에서 돌아온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는 7이닝 2실점으로 건재를 알렸다. 

6연패 이후 2연승을 거둔 다저스는 시즌 10승(8패) 고지를 밟으며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2위 자리를 유지했다. 반면 2연패를 당한 신시내티는 5승10패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5위 꼴찌를 벗어나지 못했다. 

경기 초반은 신시내티 분위기. 1회초 1사 후 에우제니오 수아레스가 다저스 수비 시프트를 역이용한 우중간 안타로 출루했다. 이어 이적 후 처음으로 다저스타디움에 돌아온 푸이그가 첫 타석부터 옛 동료인 클레이튼 커쇼에게 투런 홈런을 폭발했다.

다저스타디움 관중들에게 야유 섞인 환호를 받으며 첫 타석에 등장한 푸이그는 커쇼의 4구째 몸쪽 낮은 슬라이더를 걷어 올려 중앙 담장을 라인드라이브로 넘겼다. 2경기 연속이자 시즌 2호 홈런. 푸이그는 배트 플립으로 기쁨을 만끽했다.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 최규한 기자] 1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2019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 신시내티 레즈의 경기가 열렸다.  1회초 1사 1루 상황 신시내티 푸이그가 타석에 들어서며 다저스 팬들에게 모자를 벗어 인사하고 있다. /dreamer@osen.co.kr다저스도 이어진 1회말 공격에서 반격에 나섰다. 신시내티 선발투수 루이스 카스티요 상대로 작 피더슨의 볼넷, 저스틴 터너의 좌전 안타로 1사 1,3루 기회를 잡았다. 여기서 코디 벨린저가 우측 담장을 원바운드로 넘어가는 인정 2루타를 터뜨려 1점을 따라붙는 데 성공했다. 

커쇼는 1회 홈런을 맞았지만 2~5회 4이닝 연속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그러자 다저스도 5회말 침묵을 깨고 득점을 냈다. 피더슨과 터너의 중전 안타, 알렉스 버듀고의 볼넷으로 만든 1사 만루에서 A.J. 폴락이 카스티요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내 2-2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계속된 만루 찬스에서 맥스 먼시가 헛스윙 삼진, 키케 에르난데스가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나 역전을 하진 못했다.

결국 신시내티가 9회초 결승점을 뽑아냈다. 선두 커트 카살리가 다저스 마무리투수 잰슨에게 중견수 방면 2루타를 치고 나갔다. 이어 수아레스가 3구 삼진, 푸이그가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계속된 2사 3루에서 켐프가 우전 적시타를 터뜨리며 균형을 깼다. 켐프가 2안타 1타점, 푸이그가 2안타 2타점으로 나란히 멀티히트에 타점을 올렸다. 

하지만 다저스는 9회말 작 피더슨이 끝내기 역전 투런 홈런을 터뜨리며 2연승에 성공했다. 신시내티 마무리 레이셀 이글레시아스를 상대로 대타 데이비드 프리스가 볼넷으로 출루하며 찬스를 잡았다. 이어 피더슨이 3구째를 공략, 우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투런 홈런을 터뜨리며 한 번에 승부를 뒤집었다. 피더슨은 시즌 7호 홈런. 9회 1이닝 1실점한 잰슨이 행운의 구원승을 챙겼다. 

비록 승리투수가 되진 못했지만 커쇼의 호투가 돋보인 경기였다. 어깨 염좌로 개막전 선발등판이 불발된 커쇼는 두 차례 마이너리그 재활 등판을 거쳐 이날 시즌 첫 등판을 가졌다. 1회초 푸이그에게 선제 투런 홈런을 내줬지만 이후 7회까지 추가 실점 없이 막았다. 7이닝 5피안타(1피홈런) 무사사구 6탈삼진 2실점.

타선 도움을 받지 못해 승리는 못했지만, 7이닝 투구수 84개로 효율적인 투구를 선보였다. 최고 구속은 91.2마일로 약 147km에 그쳤으나 날카로운 슬라이더와 낙차 큰 커브로 신시내티 타선을 잠재웠다. 푸이그에게 홈런 포함 2안타를 허용한 게 유일한 아쉬움이었다. /waw@osen.co.kr[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 최규한 기자] 1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2019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 신시내티 레즈의 경기가 열렸다.  9회초 2사 3루 상황 신시내티 맷 켐프가 다시 앞서가는 1타점 적시타를 날리고 1루에 안착해 장갑을 벗고 있다. /dreamer@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