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역시 커쇼, 복귀전 7이닝 6K 2실점…'푸이그 홈런' 빼고 완벽
등록 : 2019-04-16

1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2019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 신시내티 레즈의 경기가 열렸다.  시즌 첫 선발 등판에 나선 다저스 클레이튼 커쇼가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사진] LA(미국 캘리포니아주)=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 이상학 기자] LA 다저스 클레이튼 커쇼(31)가 시즌 첫 등판을 성공적으로 치렀다. 패스트볼 구속은 최고 147km에 그쳤지만 춤추는 커브와 슬라이더로 호투했다. 

커쇼는 1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 홈경기에 선발등판, 7이닝 5피안타(1피홈런) 무사사구 6탈삼진 2실점 퀄리티 스타트 플러스로 막았다. 

지난 2월 스프링 트레이닝 때 어깨 염좌로 개막전 등판이 불발된 커쇼는 마이너리그에서 두 차례 재활 등판을 거쳐 이날 시즌 첫 등판을 가졌다. 최고 구속은 91.2마일(약 147km)에 그쳤지만 적절하게 맞혀 잡는 투구로 첫 단추를 잘 꿰었다. 

1회초 커트 카살리를 8구 승부 끝에 유격수 땅볼 처리한 커쇼는 그러나 에우제니오 수아레스에게 초구에 우전 안타를 맞았다. 이어 야시엘 푸이그에게 4구째 슬라이더를 몸쪽 낮게 구사했지만 중월 투런 홈런으로 연결됐다. 푸이그가 기다렸다는 듯 받아친 타구가 라인드라이브로 넘어갔다. 홈런으로 선취점을 내줬지만 맷 켐프를 3루 땅볼, 호세 페라자를 파울팁 3구 삼진 돌려세우며 첫 이닝을 마쳤다. 

2회초에는 호세 이글레시아스를 3루 땅볼, 스캇 셰블러를 2루 땅볼, 카일 파머를 3루 땅볼로 처리하며 공 9개로 가볍게 삼자범퇴 요리. 3회초에도 루이스 카스티요를 우익수 땅볼, 카살리를 유격수 땅볼, 수아레스를 각도 큰 커브로 헛스윙 삼진 돌려세우며 연속 삼자범퇴 이닝에 성공했다. 

4회초에는 첫 타석에 홈런을 맞은 푸이그를 파울팁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설욕했다. 이어 켐프에게 2루수 글러브 맞고 좌측으로 향하는 안타를 내줬으나 페라자를 2루 땅볼 처리한 뒤 1루 견제로 켐프를 루상에서 잡아냈다. 

5회초에도 선두 이글레시아스에게 좌전 안타를 내줬으나 셰블러를 유격수 땅볼 유도, 6-4-3 병살타로 연결했다. 이어 파머를 3루 땅볼 처리하며 5이닝을 투구수 62개로 깔끔하게 막았다. 

6회초에는 대타로 나선 투수 마이믈 로렌젠을 커브로 헛스윙 삼진 잡은 커쇼는 카살리에게도 느린 커브에 이어 빠른 슬라이더로 루킹 삼진을 이끌어냈다. 수아레스에게도 87.2마일(약 140km) 고속 슬라이더로 헛스윙 삼진을 뺏어냈다. 3타자 연속 삼진으로 6회를 끝냈다. 

그러나 7회초 선두 푸이그에게 다시 좌전 안타를 내줬다. 초구 88.4마일 포심 패스트볼을 공략 당했다. 하지만 켐프를 3루 땅볼 유도하며 한숨 돌린 커쇼는 페라자를 우익스 뜬공, 이글레시아스를 중견수 뜬공 처리하며 이닝을 끝냈다.

2-2 동점으로 맞선 8회초 마운드를 페드로 바에스에게 넘긴 커쇼는 승패 없이 이날 경기를 마무리했다. 총 투구수는 84개로 스트라이크 57개, 볼 27개. 1회(18개)를 제외하면 이닝당 투구수가 13개를 넘지 않는 등 정교한 제구가 돋보였다. 

최고 구속은 91.2마일, 약 147km로 빠르지 않았지만 포심 패스트볼(27개)보다 슬라이더(39개) 커브(18개) 등 변화구 비율이 더 높았다. 삼진 6개의 결정구도 슬라이더가 3개, 커브가 2개로 포심(1개)보다 많았다. /waw@osen.co.kr[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 최규한 기자] 1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2019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 신시내티 레즈의 경기가 열렸다.  1회초 1사 1루 상황 다저스 선발 클레이튼 커쇼가 신시내티 푸이그에게 선제 투런포를 허용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dreamer@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